냉장고가 없던 시대에는 음식을 어떻게 보관했을까?
냉장고가 없던 시대에는 음식을 어떻게 보관했을까?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10.2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pixabay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음식을 저온에서 장기간 보존할 수 있는 냉장고는 현대인의 생활에는 필수적인 아이템입니다. 가전 브랜드 하이얼에 따르면 얼음을 사용하는 형태의 냉장고가 발명된 것은 1803년이고, 전기를 이용한 가정용 냉장고가 탄생한 것은 1918년입니다. 

냉장고가 존재하지 않았던 오랜 역사 속 사람들은 음식을 어떻게 장기 보존했는지 과학 매체 '라이브 사이언스(Live Science)'가 설명했습니다. 

2015년 미국 미시간 농지에서 매머드(mammoth) 뼈가 발견됐습니다. 이 화석을 조사한 결과, 1만1700년 전 북미 대륙에 서식한 메머드라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美미시간 대학 다니엘 피셔 교수 연구팀 

미시간 대학 고생물학자인 다니엘 피셔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당시 ▲뼈에 남은 타흔 및 절개흔 ▲뼈와 함께 발굴된 석기 ▲뼛속에 박힌 돌 등을 토대로 맘모스 시체가 자연사 이후 방치된 것이 아닌, 수렵 채집민이 연못 속에 가라앉혀 보관했을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물속에 고기를 가라앉히면 고기가 썩을것 같지만, 피셔 교수는 수중에 서식하는 그람양성 혐기성균 '락토바실러스 속 세균'의 작용으로 고기 저장이 가능했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락토바실러스 속 세균은 당을 젖산으로 바꾸는 유산균의 일종으로 고기에 부착돼 젖산을 생산하기 때문에 고기의 부패를 방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피셔 교수는 락토바실러스 속 세균뿐만 아니라, 고기를 저장한 연못의 수온이 낮고 산소 함유량이 희박했다는 점도 고기 보존에 적합했다고 주장합니다. 

그는 이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해체한 말과 사슴을 연못 안에 가라앉힌 후, 2주마다 끌어 올려 고기를 먹을 수 있는지 검증하는 실험을 했습니다. 그 결과, 살균을 위해 요리를 한다면 연못에 최대 반년간 저장한 고기도 문제없이 먹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반년 정도가 지나 여름이 가까워지자 점차 부패하기 시작했습니다.  

실제로 1만 년 이상 오래된 방식으로 보존한 고기를 섭취한 피셔 교수는 "아마 매머드가 사냥된 것은 가을 무렵일 것이다. 바로 해체해 근처 작은 연못에 보관하고 다음 해 여름까지 먹었을 것이다. 젖산은 고기를 부드럽게 하고 치즈와 같은 향과 맛이 더해져 꽤 흥미로운 식사가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유럽에서는 버터를 포함한 음식을 습지에 넣어 보존했다는 사실이 연구로 드러났습니다. 2019년 아일랜드 유니버시티 칼리지 더블린의 고고학과 연구팀이 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 습지에서 채취한 진흙에서 발굴한 물질을 분석한 결과, 유제품임이 밝혀졌습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scientific reports

아래가 발굴된 유제품인 버터 덩어리들입니다. 왼쪽 위에 위치한 원통형이 가장 오래된 것으로, 시기는 기원전 360년~200년경으로 추정됩니다. 주로 토기·나무 용기 등에 들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연구팀은 습지에서 발견한 유제품을 '버그버터(Bog butter)'라고 이름 붙였습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아일랜드 유니버시티 칼리지 더블린 연구팀

연구팀의 제시카 스미스는 "버터를 습지에 저장하는 보존 방법은 17세기의 책에도 기록이 남아있다"며"과거에 일반적으로 행해진 저장법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참고로 습지에서 보관한 버터는 이탄(peat:수목질 유체가 퇴적해 분해·변질된 것)의 영향으로 자극적 냄새와 독특한 맛이 난다고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