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만년 전 인류, 온천물에 음식을 익혀먹었다?
170만년 전 인류, 온천물에 음식을 익혀먹었다?
  • 최율리아나 기자
  • 승인 2020.09.1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MIT 연구팀, 탄자니아 ‘올두바이 협곡’ 인근서 온천 확인
인류 조상의 온천 이용 가능성 제기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MIT 연구팀

[데일리포스트=최율리아나 기자]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도구 사용 흔적이 발견된 탄자니아 북부 선사시대 유적지인 '올두바이 협곡' 주변에 온천이 존재했다는 논문이 발표됐다.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과 스페인 알칼라대학 등의 국제연구팀은 인류가 온천 근처에 정착했다는 증거를 발견하고, "인류는 불을 사용하기 전부터 온천에서 음식을 익혀 먹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논문은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게재됐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NAS

고대 인류가 온천 근처에 살았다는 사실을 밝혀낸 것은 아이나라 시스티아가(Ainara Sistiaga) MIT 박사 연구팀이다. 2016년 탄자니아 올두바이 협곡에서 실시된 발굴 조사에 참여한 시스티아가 박사는 170만년 전 지층에서 채취된 모래 성분이 바로 아래에 있는 180만년 전 지층과는 확연히 다른 것을 발견했다.

170만 년 전 동아프리카는 서서히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던 시기로, 시스티아가 박사는 모래 성분의 차이는 식생 변화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올두바이 협곡에서 가져온 샘플의 지질(脂質) 흔적을 분석해 당시 식물 종류에 대한 조사를 하려고 했다. 동위원소 분석 등을 통해 어떤 식물이 자라고 있었는지 추정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아이나라 시스티아가 박사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MIT 연구팀

그러나 샘플에서 찾아낸 지질은 식물과는 무관한 지질이었다. 이에 시스티아가 박사는 논문 공동 저자인 로저 서몬스(Roger E. Summons) 교수에게 데이터 분석을 의뢰했다. 서몬스 교수는 문제의 지질이 약 20년 전 미국의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발견된 '서모크리니스 루버'(Thermocrinis ruber)라는 호열성 박테리아가 만들어내는 합성 지질과 같은 것임을 밝혀냈다.

서몬스 교수는 "서모크리니스 루버는 온도가 80도를 넘지 않으면 성장할 수 없다. 올두바이 협곡의 샘플에서 이러한 미생물이 생성하는 지질이 발견된 것은 당시 올두바이 협곡에 고온의 물이 존재했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준다"고 언급했다.

또한 시스티아가 박사가 샘플을 채취한 곳은 석기와 동물 화석 등 초기 인류의 생활 흔적이 발견된 장소와 인접해 있었기 때문에, 연구팀은 "170만년 전 올두바이 협곡에 온천이 존재했으며, 그 바로 옆에 인류가 정착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MIT 연구팀

연구팀은 "당시 유적 근처에 온천이 존재했다는 것은 증명할 수 있지만, 인류가 온천물을 어떻게 이용했는지에 대해선 추가 규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사냥감이나 감자와 같은 뿌리 식물 등의 음식을 온천의 뜨거운 물로 익혀 먹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연구팀은 앞으로 올두바이 협곡에 대한 추가 조사를 통해 이번에 발견된 것과 유사한 지질과 온천의 존재를 입증할 과학적 근거를 확인해 나갈 계획이다. 

시스티아가 박사는 "200만년 전 인류의 행동을 확인하는 것은 매우 어렵지만, 적어도 다른 중요 유적지에서 온천 이용을 뒷받침하는 또 다른 증거를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