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정보탈취 노린 사이버 범죄 급증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정보탈취 노린 사이버 범죄 급증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5.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위기 상황을 이용한 각국의 사이버 범죄↑
美, 중국의 자국 코로나 백신연구 해킹 ‘경고’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ixabay 제공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틈타 각국이 '정보전'에 돌입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국토안보부(DHS)가 "중국이 스파이와 해커를 이용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비밀 정보를 훔치려한다"는 내용을 담은 경고를 할 예정이라고 미국 유력지인 뉴욕타임즈(NY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뉴욕타임즈(NYT)

◆ 美, 중국의 자국 코로나 백신연구 해킹 ‘경고’ 

코로나19의 확산 현황을 비롯해 백신·치료제 기술 정보를 노린 해킹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보도에 따르면 FBI와 DHS가 조만간 발표하려는 경고문 내용은 "중국이 백신 치료 및 검사에 관한 지적재산·공중위생 데이터를 불법적인 수단으로 취하려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트럼프 정권은 대학·민간연구소의 데이터를 훔치기 위해 연구자와 학생이 비밀리에 활동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이들 정보 첩자를 "Nontraditional actors (비전통적 행위자)"라고 우회적으로 표현하고 있다는 것.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Unsplash 제공 

중국에 대한 경고는 미국 사이버 사령부(United States Cyber Command) 및 미국국가안보국(National Security Agency : NSA)과 연계해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NYT는 전했다. 트럼프 정권은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은 중국에 책임이 있다"고 일관된 비난을 하고 있으며, 이번 경고 역시 이러한 상황 인식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중국은 이 같은 보도가 "증거가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모든 종류의 사이버공격에 반대한다"며 "소문과 비방으로 중국을 비난하는 것은 부도덕한 행위"라고 대응했다. 

◆ 세계 각국, 코로나19 정보戰...한국 해커도 미·일 정보 접근

지난 5월 5일(현지시간)에는 ▲미국 DHS(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와 ▲CISA(Cybersecurity and Infrastructure Security Agency) ▲영국 NCSC(National Cyber Security Centre)가 합동으로 의료 기관·제약사·학회·의학 연구기관·지자체 등에 대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최근 일어나고 있는 사이버 공격에 대한 공동성명(20.05.05)

공동 성명에는 특정 국가 이름은 포함되지 않았지만, NYT는 "러시아·중국·이란·북한 등 이전부터 활발히 사이버 공격을 해온 나라가 대상임을 암묵적으로 시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란은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제조사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단행했다는 강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신문은 보안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 이러한 사이버 공격을 강화하는 것은 중국, 러시아, 이란뿐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베트남은 중국 당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몇 주 동안 전개 중이며, 한국은 세계보건기구(WHO)와 북한, 일본, 그리고 동맹국인 미국의 이메일을 해킹해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미국의 동맥국도 미국의 통계를 의심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NYT는 사이버 보안에 집중할 여력이 없는 병원이나 재택근무를 위해 네트워크 외부 접속을 허용한 기업 등이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이지리아 민간 사이버 범죄자 집단도 코로나19 혼란을 틈타 관련 사기 및 다크웹 정보탈취로 이득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