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수 척추동물 '그린란드 상어'의 생태
최장수 척추동물 '그린란드 상어'의 생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1.11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wikimedia common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북극해에 서식하는 최장수 척추동물인 그린란드 상어(Greenland Shark)는 최대 몸길이가 7.3m에 달하며 평균 200년 이상 사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름 그대로 대서양과 북극해 사이에 있는 세계 최대의 섬 그린란드 근처에 서식하고 있다. 

그린란드 원주민들이 ‘거대한 물고기’로 부르는 이 상어의 특징을 소개한다. 

◆ 최장수 동물
방사성 탄소연대 측정 결과, 가장 오래된 개체는 392±120세임이 밝혀졌다. 어류·양서류·조류·포유류등 알려진 모든 동물 중에서 이처럼 장수하는 종은 없다. 현재 서식하고 있는 개체 중 일부는 16세기부터 서식하고 있는 것이다. 

◆ 진정한 최상위 포식자
매우 다양한 식성을 가지고 있으며, 물고기뿐 아니라 표범과 북극곰까지 포식한다. 또 그린란드 상어의 고기에는 맹독이 있어 사람이 먹기 위해서는 복잡한 처리를 해야 한다. 따라서 그린란드 상어야말로 진정한 최상위 포식자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 거대한 체구
평균 7m 이상 성장하며, 성숙한 개체는 체중 1톤을 넘는다. 성숙해서도 성장은 계속하지만, 3년꼴로 약 2.5cm 정도만 자란다.  

NOAA OKEANOS Explorer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NOAA OKEANOS Explorer

◆ 느린 속도와 식성
평균 시속 약 1.6km로 헤엄치며 최고시속은 3km 정도다. 사람보다도 느린 속도지만, 검정에 가까운 몸 덕분에 다른 물고기에게 들키지 않고 다가가 수월하게 흡입해 포식할 수 있다. 120세 미만의 상대적으로 젊은 개체는 주로 오징어 등을 먹고 성숙하면 다른 큰 물고기도 먹는다. 익사한 사슴과 북극곰 등의 썩은 고기도 먹는다고 해서 '바다의 독수리'로 불리기도 한다. 

◆ 뛰어난 감각
그린란드 상어 뇌의 3분의 2는 후각을 위해 사용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약 1.6km 떨어진 먹이의 냄새를 맡을 수 있다. 그린란드 상어는 종종 생물 발광 기생충에 감염돼 실명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상어 특유의 전류 감지 감각기관인 '로렌치니 암폴라'(Ampullae of Lorenzini)를 비롯해 후각과 측선(lateral line) 등으로 주변 상황을 감지한다. 

◆ 내압성
그린란드 상어는 수온이 0도에 가까운 바다 속을 천천히 이동한다. 다른 상어처럼 뼈 대신 연골이 있어 스쿠버 탱크가 파열할 것 같은 물밑 3km 정도의 지점도 자연스럽게 헤엄칠 수 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wikimedia common 

◆ 긴 임신 기간
암컷의 임신 기간은 보통 12년 정도다. 난태생(ovoviviparity)이라는 독특한 번식 형태로, 수정란이 모체의 밖으로 나와 산란되지 않고, 모체 안에서 부화하여 30cm~60cm의 새끼 10마리 정도를 체내에서 발육시킨다. 약 150세에 성적으로 성숙한 이후 수 세기에 걸쳐 새끼를 낳을 수 있다.

◆ 독성
피부와 조직에 TMAO(trimethylamine N –oxide)라는 맹독이 있다. 이는 부력과 면역력을 높일 뿐 아니라 다른 생물의 포식도 막아준다. 

◆ 태고부터 서식
그린란드 상어가 바다에 얼마나 살았는가는 정확하지 않지만, 학계는 약 5억 년 전부터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피부
그린란드 상어의 피부에는 들쭉날쭉한 작은 이빨 모양의 돌기가 있어,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 과학자들은 이 피부가 유영 중의 항력과 난류에 영향을 주는 것을 발견했지만 실제로 어떻게 작동하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 그린란드 원주민은 미끄럼 방지를 위해 그린란드 상어의 피부를 신발 바닥에 붙이기도 한다. 

◆ 수수께끼 생태
그린란드 상어의 생태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으며 연구도 미흡한 편이다. 1995년까지 사진조차 없었고 처음 영상으로 담긴 것은 2003년이다. 그린란드 상어의 짝짓기와 탄생의 순간도 아직 관찰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