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發 변이 바이러스, "기존 백신은 무용지물?"
남아공發 변이 바이러스, "기존 백신은 무용지물?"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1.0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아공 정부, 긴급 백신 테스트 돌입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flickr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 이어 국내에 상륙한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백신 효과가 약해질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AP통신 4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연구진은 기존 백신이 효과가 있는지 긴급 테스트를 진행중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5만명대를 넘어서며 4일 봉쇄를 단행한 영국에서는 현재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이 더해져 훨씬 심각한 상황을 맞고 있다. 다만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에 개발된 백신이 효과가 없을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또 하나의 변이 바이러스인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는 다르다. 영국 보건부 장관인 매트 행콕은 "남아공 코로나19 변이에 기존 백신이 효과가 없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남아공의 긴급 실험은 매트 핸콕 장관의 이같은 발언에서 비롯됐다.

구체적으로 체내에서 바이러스가 세포와 결합하기 위한 스파이크 부분의 변이가 진행되고 있어 백신으로 생긴 면역 체계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를 연구하고 있는 리처드 레셀스 박사는 AP 통신과의 인터뷰에 "이는 당면한 가장 시급한 현안이다. 변이 테스트를 위해 긴급하게 실험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아공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를 코로나19 항체 보유자 혹은 백신 접종자 혈액에 대한 검사를 통해 기존 백신 효과를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unsplash

핸콕 보건 장관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현재 영국에서 유행중인 것보다 감염력이 더 강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B.1.1.7)와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501.V2) 모두 기존 바이러스 대비 1.5~1.7배 이상 감염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감염력이 높기 때문에 백신에 내성이 생길 경우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남아프리카 공화국 보건장관은 12월말 "감염력이 더 강하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주장했다. 

남아공은 변이 바이러스 등장 이후 영국과 마찬가지로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누적 확진자는 110만명을 돌파했고 사망자는 약 3만명에 달한다. 

영국과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시작된 변이 바이러스는 세계 곳곳으로 전파되고 있고, 국내에도 유입이 확인됐다. 지난 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까지 국내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9건과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 1건 등 변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총 10건 확인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