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19 여론 통제 작전' 드러나..댓글부대 동원
中 '코로나19 여론 통제 작전' 드러나..댓글부대 동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2.2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코로나19 관련 인터넷 통제 지령 문서 입수
프로퍼블리카, "중국서 수십만 명 댓글부대 활동"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flickr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공익 목적의 비영리 탐사보도 매체 프로퍼블리카(ProPublica)가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된 인터넷 공작부대에 내린 지령문서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해커그룹이 입수해 프로퍼블리카가 공유한 해당 문건에는 인터넷 규제기관 중국국가사이버정보판공실(CAC)의 코로나19 관련 여론 검열 지시 내용이 담겼다.

2020년 1월 중국 우한시에서 코로나19가 대유행하면서 1월 23일 도시 봉쇄 선언과 함께 버스·지하철·항공기 등의 운항을 중단하는 등 강력 조치를 단행했다.

그러나 그 한편으로 중국은 코로나19를 축소·은폐하려는 시도를 해 왔다. 2019년 12월 30일 우한시 병원에 근무하던 리원량(李文亮) 우한시 의사는 "전염병이 퍼지고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동료에게 보내, 공안국에서 "사회 질서를 크게 어지럽히고 허위 내용을 게재했다"며 훈계 처분을 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우한시 병원에서는 이후에도 확진자가 급증했고 리원량씨도 2월 7일 사망하면서 이 같은 사실이 SNS 등을 통해 중국 전역으로 퍼졌다. 리원량씨의 죽음은 코로나19 유행에 대해 조기에 경종을 울렸지만 묵살된 사례로 중국 국민들의 큰 관심과 공분을 샀다. 

프로퍼블리카는 리원량 사망 사건에 중국 당국이 개입해 통제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중국 규제기관의 3200개가 넘는 지시사항과 1800개의 메모에는 리원량의 사망 보도는 예기치 못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 "전례없는 도전"이라며, 불편한 뉴스를 통제하라는 지시가 적혀 있다고 전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roPublica

구체적인 지시로는 뉴스 사이트에 '리원량 사망을 알리는 푸시알림을 전송하지 말라'는 내용과 소셜 플랫폼에 '리원량 관련 게시물을 트렌드 항목에서 삭제하라'는 내용 등이 있었다. 이 두 가지 지시 후 당국은 댓글 부대를 투입해 정부에 우호적 의견 등을 대량으로 게시하도록 했다고 프로퍼블리카는 설명했다.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SARS-CoV-2)의 사람간 전파를 확인했다"고 공식 발표한 것은 1월 20일이지만, 문서에 따르면 코로나19 관련 정보 규제는 1월 초부터 이루어졌다. 

뉴스 사이트를 대상으로 세계보건기구(WHO)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과 코로나19의 공통점에 대해 발표한 자료를 무시하고 중국 정부가 인정한 자료만 실으라는 지시 및 2002년 유행한 사스와 현재의 코로나19 유행 간 유사점을 알리지 말라는 지시도 담겼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roPublica

2월에는 정보 통제뿐 아니라, 국제 여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지시도 이루어졌다. 지방 뉴스 사이트에 ▲어떤 기사를 홈페이지에 실을 것인가 ▲몇 시간 동안 기사를 게재할 것인가 ▲어떤 제목을 굵게 강조할 것인가 ▲코로나19 관련 '불치' 및  치명적 등 자극적 제목을 피하라는 등의 상세한 지침을 내리기도 했다. 
 
또 해외 의약품을 구입하거나 해외 기부 관련 정보도 "의료 보호에 최선을 다하는 중국의 노력을 폄하할 수 있다"는 이유로 규제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roPublica

한편, 3월 5일 사망한 리원량씨가 "코로나19 억제에 모범적인 역할을 했다"며 중국 정부는 표창을 수여했는데, 이 역시 국제 여론을 의식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인터넷 공작에 얼마나 많은 인원이 투입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파트 타임으로 댓글을 게시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프로퍼블리카는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