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집중된 의료...소외된 암 환자 사망률↑
코로나19에 집중된 의료...소외된 암 환자 사망률↑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25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퀸즈대학 암 연구소, "코로나19 이후 암 치료 지연으로 사망 위험 상승"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unsplash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다양한 의료 제공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암 치료가 4주 늦어지면 사망 위험이 6~13%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이 최근 연구에서 밝혀졌다. 

캐나다 퀸즈대학 암 연구소의 티모시 한나(Timothy Hanna) 교수 연구팀이 발표한 논문은 의학학술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BMJ)에 게재됐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BMJ

이번 연구는 2000년 1월~2020년 4월 사이에 발표된 34건의 연구를 토대로 한 것으로, 전체 암의 44%를 차지하는 7종류의 암(방광암, 유방암, 직장암, 결장암, 폐암, 자궁경부암, 두경부암)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한나 교수는  총 127만 2,681명에 달하는 연구 데이터에 대한 메타 분석을 바탕으로 치료 지연과 사망률과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검토한 치료법은 수술·전신치료(화학요법)·방사선 요법의 3종이며, 치료 지연은 ▲진단 후 첫 치료 ▲ 수술 후 실시 예정이던 치료 ▲수술 전 화학요법 이후의 수술 지연으로 정의했다. 

그 결과, 4주간의 치료 지연이 사망 위험 증가로 이어진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수술은 치료가 4주간 지연될 때마다 사망 위험이 6%~8% 상승했다.

치료 지연으로 인한 사망 위험 상승은 일부 암에 대한 방사선 요법과 전신 요법에서 더 현저하게 나타난다. 두경부암은 방사선 치료 지연으로 9%, 대장암은 수술 후 화학 요법 지연으로 13%의 상승이 각각 관찰됐다. 

또 치료가 8주~12주 늦어지면 사망 위험은 더 상승한다. 가령 유방암 수술은 8주간의 지연으로 17%, 12주 지연은 26% 사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ixabay

연구팀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1년에 걸쳐 유방암 환자의 수술이 12주 지연될 경우 초과 사망자수는 미국 6100명, 영국 1400명, 캐나다 700명, 호주 500명이라는 추산(1차 치료의 83%는 수술과 치료지연이 없는 경우의 사망률 12%를 전제 조건으로 산출)이 나온다고 밝혔다. 

한나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실제로 주치의 면담과 각종 검사 등이 차질을 빚으면서 진단 지연이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진단이 늦어 암이 진행되면 치료가 복잡해질 뿐만 아니라, 암 환자 수 자체도 증가해 향후 의료 시스템에 부하로 작용하게 된다.  

연구팀은 대부분의 치료 지연은 스케줄링 및 자원 부족 등 병원 시스템이 원인이라며 "시스템 차원에서 지연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통해 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의사와 정책 결정자들이 이러한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환자가 치료를 받기까지의 대기 시간 및 기준을 재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