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3D 프린터 활용…건설 현장에 '디지털 목업' 적용
롯데건설, 3D 프린터 활용…건설 현장에 '디지털 목업' 적용
  • 김민아 기자
  • 승인 2020.08.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롯데건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롯데건설

[데일리포스트=김민아 기자] 롯데건설이 3D 프린터를 활용해 건설 현장에 ‘디지털 목업(Digital Mock-Upㆍ실물 모형)’ 적용 연구를 수행했다. 

이는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ㆍ건설정보모델링) 데이터를 3차원의 실물 모형으로 출력하는 디지털 시각화를 통해 시공성 검토를 구현하고, 제작 기간 단축 및 비용 원가절감이 용이해지는 기술이다.

기존 건설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ㆍ디지털 변환)은 3차원 설계 도면을 넘어 공사 계획 등 다양한 정보를 담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 BIM이 이끌고 있었다. 

‘디지털 목업’은 실제 제품 만들기 전의 실물 크기나 축적을 적용하여 제작한 모형을 뜻한다. 제품 생산 현장에서 CAD와 CAM 등을 이용해 모델링 한 후 컴퓨터 출력장치 등을 통해 3차원적 분석을 하고, 시제품 생산과 평가 절차를 줄여 제품 개발 기간 및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롯데건설은 이를 통해 시공성, 품질, 안전 등에 다각적이고 직관적인 검토를 진행했다. 그 결과 기존에는 4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됐던 모형 제작 기간을 50% 이상 단축 시켰고, 모형 제작 비용도 80% 절감 할 수 있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현장의 사전 시공성을 효율적으로 검토할 수 있도록 3D프린터를 도입해 디지털 목업을 비롯해 다양한 연구에 적용하고 있다”며, “시공 난이도가 높은 현장에 디지털 시각화를 적용해서 효과적인 시공성 검토를 거쳐 롯데건설의 역량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