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미끼 수수료 요구 불법 브로커에 칼 뽑아 든 빗썸
상장 미끼 수수료 요구 불법 브로커에 칼 뽑아 든 빗썸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2.1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빗썸 “빗썸은 상장피 일체 받지 않습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빗썸은 공식 이메일 외 어떤 경로로도 재단으로부터 상장 신청을 받지 않고 특히 ‘상장피’ 등 상장 비용도 요구하지 않습니다. 비공식 채널을 통한 상장 협의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며 브로커를 통한 절차 시도 정황이 확인되면 재단에도 불이익이 돌아갈 수 있습니다.” (빗썸 관계자)

가상자산 거래도 빗썸이 자사의 거래소를 사칭해 고액의 상장 수수료를 갈취하며 시장 질서를 교란시키고 있는 불법 상장 브로커를 겨냥해 강력한 대응을 경고했다.

이 회사는 최근 자사 임직원을 사칭하는 등 빗썸 상장을 미끼로 활동하는 브로커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프로젝트 재단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불법행위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브로커들의 불법 행위가 확인되면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상장을 미끼로 수수료를 갈취하고 있는 불법 브로커들은 거래소 임직원을 사칭하고 거래소 공식 이메일과 유사 주소 사용 등 방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 브로커 자신이 빗썸 주요 부서 책임자라며 상장을 원하는 프로젝트 재단과 협의를 진행 중이고 빗썸의 공식 이메일을 위조한 메일 주소를 사용해 상장 보증금 등 비용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빗썸은 공식 이메일(listing@bithumbcorp.com)을 통해서만 상장 신청과 협의를 진행 중이며 텔레그램과 링크드인 등 SNS를 통해 일체 상장 협의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아울러 공식 이메일 계정으로 메일을 받은 경우 반드시 회신 메일을 보내 발신자가 빗썸이 맞는지 진위 여부를 확인할 것으로 당부했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은 보증금과 보안 감사 등 어떠한 명목으로도 재단에 상장 비용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며 “다만 상장이 확정된 프로젝트 재단이 요청한 경우에 한해 마케팅(에어드랍 등)지원을 위한 해당 가상자산을 전달받아 전량 본래 목적으로만 사용하고 마케팅용 가상자산을 빗썸에 전달할지 여부는 상장 재단이 결정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