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당뇨병 환자…사망률이 더 높다고?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당뇨병 환자…사망률이 더 높다고?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11.1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DB 편집
ⓒ데일리포스트=DB 편집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당뇨병 환자는 고혈당과 낮은 면역력, 합병증 이외에도 고령인 경우가 많고 고혈압, 비만 고지혈증, 심장질환 등 다른 만성질환이 동반되는 사례도 많습니다. 당뇨 환자는 그만큼 질병에 노출되기 쉽기 때문에 감염 예방에 더욱 힘써야 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정인경 교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 가운데 고혈당과 면역력 저하, 합병증이 동반하는 당뇨병 환자가 비당뇨병 환자 대비 사망률이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정인경 교수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정인경 교수

당뇨병과 같은 만성 질환이 있으면 코로나19에 더욱 취약한 만큼 평소 감염예방과 건강 관리에 신경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환자 중 당뇨병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 보다 중환자실에 입원한 경우가 2.21로 2배 높았다. 이는 고혈당과 면역 기능 저하, 혈관 합병증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사망률 역시 당뇨병에 걸린 환자가 더 높게 나타났다. 실제로 중국 질별관리본부 잘료에 따르면 4만 4672명의 코로나19 감염 환자 가운데 당료병 환자의 사망률이 7.8%를 나타내 전체 사망률인 2.3%보다 높았으며 기저질환이 없는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 0.9% 보다 높았다.

중국 뿐 아니라 우리나라 역시 지난 5월까지 30세 이상 코로나 감염 환자 가운데 당뇨병이 있는 환자의 사망률은 12.2%인 반면 당뇨병이 없는 환자의 사망률은 2.6%에 그쳤다.

정인경 교수는 “중증 코로나19 환자는 극심한 고혈당에 신기능 또는 간 기능 이상, 탈수의 위험을 고려해 인슐린이나 적절한 당뇨병 약제로 혈당을 조절해야 감염에서 잘 회복될 수 있다.”며 “무엇보다 인슐린 사용 시 저혈당 위험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치명적인 당뇨병 환자는 무엇보다 최대한 비말감염 경로를 피하고 엄격한 혈당 관리가 필수적이다.

특히 혈당 관리를 위해 경구 약물을 복용하고 평소보다 더 엄격하게 인슐린이나 경구약물을 투여하고 혈당 체크 또한 더 자주해야 하며 물을 충분히 마시고 매일 최소 30분 이상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과 일주일에 두 번 이상 근력 운동을 하면 좋다.

한편 정인경 교수의 해당 논문은 국제 학술지 ‘DIABETES RESEARCH AND CLINICAL PRACTICE’ 와 ‘DIABETES AND METABOLISM JOURNAL’ 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