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돈 안되는 LCD 편광판 떼고 OLED로 새판 짠다
LG화학, 돈 안되는 LCD 편광판 떼고 OLED로 새판 짠다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6.1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LG화학, 돈 안되는 LCD 편광판 사업 매각
데일리포스트=LG화학, 돈 안되는 LCD 편광판 사업 매각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최근 디스플레이 산업 재편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시장 점유율이 높았던 LCD 편광판 사업이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주목받고 있는 OLED 사업으로 편중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그동안 LCD 사업에 의존했던 관련 분야 기업들은 급변하는 시장 흐름에 편승해 신산업 재편을 위해 잰걸음을 옮기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LG화학은 최근 중국 화학소재 기업인 산산과 11억달러(약1조3000억원)에 LCD 편광판 사업을 매각을 위해 조건부 계약에 나섰다. 자동차용 LCD 편광판 등 일부 제품군은 매각 대상에서 제외했지만 그만큼 LCD 사업이 시장에서 도태되며 이에 따른 적자현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LG화학은 이에 앞서 지난해 4월 첨단소재사업본부를 신설하면서 탈LCD 소재전략에 나섰다. LCD 시장 악화가 가속화되고 OLED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중국 디스플레이업체가 LCD 시장을 장악하면서 LCD소재 사업 수익성이 크게 나빠진 이유도 있다.

이에 LG화학은 LCD관련 소재 사업을 차례로 정리 중이다. LG화학은 지난 2월에 LCD 컬러필터 감광재 사업을 중국 요케테크놀로지 자회사인 시양인터내셔널에 580억원에 매각하고 유리기판 사업에서도 철수했다.

LG화학의 IT 소재사업부는 LCD에서 한 발 빼고 대형 OLED TV 편광판, 봉지필름, 중소형 P-OLED 편광판, 공정용 보호필름, OLED 발광층, 공통층 R&D 강화를 통해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자동차 소재사업부는 고강도 경량화 소재 사업에 집중하면서 시장 선도를 목표로 하고 산업소재사업부는 전지 4대 원재료인 양극재 생산 기술을 고도화하면서 안정적인 공급 확볼르 위해 내재화율을 확대하는 등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확보를 위해 전력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LG화학은 지난 2018년 세계 1위 코발드 정련 기업인 중국의 ‘화유 코발트’와 전구체 및 양극재 생산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원재료부터 전구체 및 양극재 배터리로 이어지는 수직계열화를 구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