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한국형 그린뉴딜 발맞춰 재생에너지에 11조원 투자
산업부, 한국형 그린뉴딜 발맞춰 재생에너지에 11조원 투자
  • 김영진 기자
  • 승인 2020.06.04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케이알피앤이 / 풍력발전 전경
사진 제공 = 케이알피앤이 / 풍력발전 전경

[데일리포스트=김영진 기자]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6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그린 뉴딜에 총 12조 9000억원의 예산이 확정돼 관련 산업의 성장이 가속화 될 전망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재생에너지 설비 보급은 목표치인 2.4GW의 약 1.5배에 이르는 3.47GW로 확인된다. 다만, 전체 발전설비 대비 재생에너지 비율이 13% 수준인 만큼 전체 전원 중 재생에너지 비율을 35% 끌어올리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산업부는 한림 해상풍력,새만금 태양광 등 32개 대규모 프로젝트(총 2.3GW 수준)를 연내 착공하기로 결정했다. 또한,재생에너지 보급 및 확산을 위해 1조9000억원 등 향후 3년간 총 11조원의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가 지속적으로 녹색성장을 위한 일관된 정책을 추진함에 따라 재생에너지 업계의 자체 사업개발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민간 주도 대형해상풍력 프로젝트 중 케이알피앤이와 대한그린에너지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칠산해상풍력프로젝트(160MW, 약 8000억)의 경우,우호적 정책환경이 조성된 만큼 본격적인 착공 속도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해당 프로젝트는 전남 두우리에 총 310MW의 해상풍력 클러스터를 구성하기 위한 개발사업의 일부인 만큼 잔여 150MW에 해당하는 잔여 개발 건의 착공도 더 앞당길 전망이다.

칠산해상풍력프로젝트의 사업 주체인 대한그린에너지는 국내 최대규모의 풍력발전인 영광풍력발전(79MW)을 비롯해 국내 최대규모의 태양광발전인 광백태양광발전(99MW)을 개발 완료 후 운영 중에 있는 기업이다.

한편, 케이알피앤이는 풍력발전,바이오연료 제조,수소연료전지 등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종합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으로  2002년에 코스닥 상장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