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로 코로나19 확산 예측 연구
KT,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로 코로나19 확산 예측 연구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3.2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KT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KT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 연구 결과가 범국가적 위기인 코로나19 대응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 KT는 국민기업으로 코로나19 같은 대유행 전염병으로부터 국민 보호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KT AI / 바이오 데이터 사업본부장 김채희 상무)

KT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수)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예측 모델을 개발하는 연구기관들과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를 구축키로 했다.

양 기관이 공동 연구에 나서는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언라이언스’는 현재 과기부와 행안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사업 내 코로나19 확산예측 모델 개발 연구를 수행 중인 6개 기관과 공동 대응에 나선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KT는 서울대를 비롯해 ▲건국대 ▲한양대 ▲한국과학기술원(K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 6개 기관에 유동인구 데이터를 제공하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수리 모델링 등을 활용해 코로나19 국내 유입 및 지역 내 확산을 예측하는 연구 수행과 얼라이언스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본 연구는 과기부(인공지능기반정책관)에서 운영 중인 ‘데이터 안심구역’에서 철저한 보안 관리 하에 이뤄질 예정이다.

KT는 앞서 지난 2016년부터 과기부와 보건복지부와 함께 감염병 발생지역 방문자 대상 문자 메시지 발송과 통신데이터를 통해 확진자 동선을 확인하는 GEPP를 개발해 감염병 확산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