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사망사례 늘어...전문가들 "사용 중지해야"
美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사망사례 늘어...전문가들 "사용 중지해야"
  • 정태섭 기자
  • 승인 2019.09.1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Getty Images)
(출처:Getty Images)

[데일리포스트=정태섭 기자] 최근 미국에서 전자담배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폐질환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사망자가 연이어 나오며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표한 전자담배 관련 폐 질환 사례는 호흡곤란 및 가슴 통증 등의 증상이며, 주로 젊은 층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해당 사례의 환자들이 전자담배를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전자담배가 폐질환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당국과 의료 관계자는 지난 9월 6일(현지시간) 33개 주에서 450명의 전자담배와 관련된 폐 질환 환자가 발생했다며 전자담배의 위험성 및 사용중지 검토를 요청했다. 

이날 인디애나주와 미네소타주 당국은 폐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전에 보고된 일리노이주와 오리건주 사례와 더불어 정체불명의 폐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미국 전역에서 4명으로 늘었다. 또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도 폐질환에 의한 사망자를 조사, 한 사례에 대해 "전자담배로 인한 사망일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4명의 환자에서 보이는 폐 손상
4명의 환자에서 보이는 폐 손상

질병통제예방센터 책임자 로버트 레드필드는 "우리는 질병 원인을 발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자담배 흡연자의 급증하는 폐질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발작사례 수집 등 미 식품의약국(FDA)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폐질환 발생의 정확한 원인은 기사 작성 시점에서 규명되지 않았지만, 미국 전문가들은 바이러스 등에 의한 감염이 아닌 전자담배 이용자에게 노출되는 화학물질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출처:pxhere.com)
(출처:pxhere.com)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분석 결과, 증상을 호소한 환자의 대부분이 대마초(마리화나)를 구성하는 주요 환각성분인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THC)을 함유한 액체를 사용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또 뉴욕주 보건당국은 9월 5일 화학물질인 '비타민E아세테이트(tocopheryl acetate)'가 원인규명을 위한 조사 대상이라고 발표했다. 비타민E아세테이트는 액체를 가열해 에어로졸화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비타민 복합체의 부산물이다.

FDA는 비타민E아세테이트를 포함해 포괄적인 화학물질을 분석하고 있으며 현 시점에서 하나의 물질이 원인이라고 판단을 내리지는 않고 있다. 복합적인 화학물질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어 폐질환과 화학물질의 인과관계를 확인하려면 추가 작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의료 종사자를 대상으로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사례를 국가 보건당국에 즉시 보고하도록 하고 전자담배 흡연자에게는 조사가 끝날 때까지 이용 자제 권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