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취약계층 청년 지원기금 조성
두나무, 취약계층 청년 지원기금 조성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5.1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34세 저소득·다중부채 청년층 지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두나무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다중부채 위기에 처한 청년층에게 통합적으로 접근하는 최초의 프로그램을 통해 자립에 성공하고 꿈을 펼칠 수 있는 작은 힘을 보태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했습니다"(두나무 관계자)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취약계층 청년 지원을 위한 ‘넥스트 스테퍼즈(Next Steppers)’ 희망기금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번 ‘Next Steppers’ 희망기금은 약 58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악화된 고용 환경과 취업난으로 인해 희망찬 미래를 설계하기 힘든 취약계층 청년층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시중은행 등 금융권 대출이 어렵고 다중채무, 불법대출 리스크에 노출된 청년계층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에 초점을 맞췄다.

‘Next Steppers’ 프로그램은 총 2개의 파트로 구성되며, 모두 1,000명을 대상으로 향후 2년간 진행된다. 우선 19세에서 34세 이하 다중부채 청년 600명에게 1인당 500만 원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지속가능한 금융생활을 목적으로 사회연대은행과 공동으로 의무금융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청년 400명에게 월별 저축미션을 완료할 경우 두나무가 동일 금액을 매칭해 두 배의 자산을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예컨대 참가자들이 1년간 매월 최대 30만 원을 저축하면 두나무가 360만 원을 매칭, 총 720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두나무는 지난해 고객 예치금 이자 수익에 해당하는 58억 원 전액을 금융지원에서 소외된 청년들을 지원하는 것에 지속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특히 일시적인 금융 지원이 아닌 멘토링과 교육을 포괄한 종합적인 지원으로 위기에 처한 청년들이 자립과 꿈을 키울 수 있는 디딤돌 역할을 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새로 발생하는 이자 수익에 대해서도 ESG 경영에 활용, 사회공헌 사업에 적극적으로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두나무는 오는 2024년까지 ESG 경영을 위해 1,0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 청년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8월 청년 창업자 지원 및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서울대에 총 200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또 지난해 11월에는 취약계층 청년들의 교육 소외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국장학재단과 ‘푸른등대 두나무 기부장학사업’ MOU를 체결하고 70억 원을 기탁했다. 이와 함께 디지털 금융에 대한 청년들의 이해 증진과 진로 확대를 위해 지난해부터 경기도, 경기도교육청과 손잡고 ‘청소년 디지털 금융교실’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