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2조404억원…전년 대비 7.8% 증가
하나금융그룹,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2조404억원…전년 대비 7.8% 증가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10.2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2019년 3분기까지 누적 연결당기순이익 2조 404억원을 시현했다. 전년 동기 대비 7.8%(1483억원) 증가한 수치다.

3분기에는 전분기 대비 27% 증가한 8360억원의 연결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견조한 대출자산 성장 등 안정적인 이익 기반 확보로 이자이익(4조 3454억원)과 수수료이익(1조 6699억원)을 합한 그룹의 3분기 누적 핵심이익은 6조 15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1,368억원) 증가했다.

하나금융그룹의 자산건전성 지표는 전사적인 리스크관리 및 자산건전성 제고 노력으로 하향 안정화를 지속하고 있다. 그룹의 3분기 말 고정이하 여신비율(NPL 비율)은 0.48%로 전분기말 대비 8bp 개선됐고, 3분기말 그룹 연체율은 0.35%로 전분기말 대비 1bp 개선되는 등 경기둔화 우려에도 양호한 수준을 기록했다. 3분기말 누적 대손비용률(Credit Cost)은 0.17%로 전분기말 대비 2bp 개선됐다.

주요 경영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분기말 대비 99bp 상승한 10.01%, 총자산이익률(ROA)은 전분기말 대비 7bp 상승한 0.69%이다.

3분기말 신탁자산 120조원을 포함한 하나금융그룹의 총자산은 540.3조원이다. 3분기말 그룹의 BIS비율 추정치는 14.17%,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12.25%이다.

하나금융그룹 중 KEB하나은행의 2019년 3분기 누적 연결당기순이익 1조 7913억원이다. 1분기 중 발생한 임금피크 퇴직비용과 비화폐성 환산손실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하였으나, 세후기준 약 3200억원의 명동사옥 매각익과 상쇄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9%(337억원) 증가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757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6.7%(2,035억원) 증가했다.

이자이익(4조 730억원)과 수수료이익(6,766억원)을 합한 KEB하나은행의 3분기 누적 핵심이익은 4조 74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1,814억원) 증가하며 양호한 성장기조를 이어갔다. 3분기 순이자마진(NIM)은 기준금리 인하 등 시장금리 하락으로 전분기 대비 7bp 하락한 1.47%이다.

특히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으로 자산건전성 지표는 하향 안정화가 지속됐다. 3분기말 고정이하 여신비율(NPL 비율)은 전분기말 대비 7bp 개선된 0.40%, 3분기말 연체율은 전분기말 대비 2bp 하락한 0.23%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3분기말 핵심저금리성예금은 56.7조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2.0%(1.1조원), 전년말 대비 7.7%(4.1조원) 증가했고, 중소기업대출(86.3조원)은 우량 중소법인대출 위주로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며 전분기말 대비 1.7%(1.5조원), 전년말 대비 8.3%(6.6조원) 증가했다.

KEB하나은행의 신탁자산을 포함한 총자산은 437조원이다.

비은행 관계사 중에서는 하나금융투자가 전년도 증자를 바탕으로 이익 창출력이 개선돼 전년 동기 대비 48.9%(694억원) 증가한 2114억원의 3분기 누적 연결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카드는 498억원, 하나캐피탈은 770억원, 하나생명은 172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11억원의 3분기 누적 연결당기순이익을 각각 나타내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