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22] 넷마블관엔 무엇이? 신작 시연·코스플레이·이벤트까지 ‘다 갖췄다’
[지스타2022] 넷마블관엔 무엇이? 신작 시연·코스플레이·이벤트까지 ‘다 갖췄다’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11.17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넷마블이 풍성한 콘텐츠로 ‘지스타 2022’의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넷마블은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되는 ‘지스타 2022’에서 100부스 규모로 넷마블관을 운영 중이다. 해당 부스는 신작 라인업 4종인 ‘나 혼자만 레벨업:ARISE’, ‘아스달 연대기’,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하이프스쿼드’를 시연해볼 수 있는 160여대의 시연대와 오픈형 무대로 구성됐다.

개막 첫날 넷마블관에서는 참관객들을 위한 출품작 시연과 함께 코스플레이, 스탬프 미션, 인플루언서 대전 등의 현장 이벤트가 펼쳐졌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넷마블이 지스타를 통해 선보인 출품작 중 호평이 쏟아진 게임은 ‘나 혼자만 레벨업:ARISE’이었다. 이 게임은 전세계에서 누적 조회 수 142억뷰를 기록하며 글로벌 인기 웹툰으로 자리 잡은 ‘나 혼자만 레벨업’ IP를 활용한 액션 RPG다.

참관객들은 웹툰 원작 IP 기반의 ‘스토리 모드’와 게이트 보스 처치 시간을 놓고 경쟁하는 ‘타임어택 모드’, 주인공 성진우 외 다양한 헌터를 체험해볼 수 있는 ‘헌터 모드’를 직접 시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아스달 연대기’는 낮과 밤, 기후 변화에 따른 플레이와 연맹 및 3개 세력 간의 정치적, 경제적 갈등 및 협력 등 실제 그 세계를 살아가는 심리스(Seamless) 오픈월드 MMORPG다. 넷마블은 스튜디오 드래곤과 함께 ‘아스달 연대기’ 시즌2부터 IP 공동 개발에 참여, 드라마 작가와 협업해 확장된 세계관 기반의 게임을 개발해오고 있다. 이번 지스타에서는 ‘아스달 연대기’의 서사를 체험할 수 있는 시나리오 모드와 3개 세력이 맞붙는 대규모 전투 ‘개척전’ 등을 선보였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은 3인칭 슈팅과 MOBA 장르가 혼합된 PC 게임이다. 두 팀이 서로의 기지를 파괴하는 방식으로 전투가 진행되는 이 게임은 MOBA 장르의 핵심인 ‘전략’을 정점으로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번 지스타에서는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의 핵심 게임모드인 5:5 대전을 선보였으며, 현장 이벤트를 통해 e스포츠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하이프스쿼드’는 미래 도심에서 펼쳐지는 실시간 배틀로얄 게임으로, 글로벌 게임유통 플랫폼 스팀과 에픽게임즈 스토어를 통해 정식 서비스될 예정이다. 참관객들은 최대 60인(20스쿼드)이 동시에 경쟁하여 마지막까지 살아남는 스쿼드가 우승을 차지하는 ‘배틀로얄 모드’와 두 팀으로 나뉘어 상대 진영을 폭탄으로 파괴하는 ‘터치다운 모드’를 시연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이와 함께 17일에는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하이프스쿼드’,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의 코스플레이도 진행됐다.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은 캐릭터 중 제나와 트윈블라스트의 코스플레이를 선보였으며, ‘하이프스쿼드’ 캐릭터 중에서는 카야와 준이 무대에 올랐다. 또 ‘나 혼자만 레벨업: ARISE’의 주인공 성진우와 차해인의 코스프레도 실시돼 참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이어 넷마블관에서는 ‘하이프스쿼드’의 ‘크리에이터 대전’도 펼쳐졌다. ‘크리에이터 대전’은 인플루언서가 팀을 나누어 대전을 펼치는 이벤트다. 이날 ‘하이프스쿼드’ 대전에서는 쫀득, 마젠타, 공파리파가 한 팀을 이뤄 감스트, 뚜밥, 뜨뜨뜨뜨를 상대로 치열한 전투를 벌였고, 최종 승리를 거머쥐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하이프스쿼드’ 크리에이터 대전은 지스타 기간 중 매일 1회씩 넷마블관 오픈형 부스에서 진행된다. 18일과 20일에는 이용자와 인플루언서가 대결하는 ‘배틀로얄 최후의 승자’ 이벤트도 열린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넷마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