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로바노트’ 일본어 버전 선봬…“연내 북미-아시아서도 공개”
네이버, ‘클로바노트’ 일본어 버전 선봬…“연내 북미-아시아서도 공개”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24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네이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네이버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네이버의 음성기록 AI ‘클로바노트(CLOVA Note)’가 글로벌 진출의 시작으로 일본 시장에 첫발을 내디뎠다.
 
네이버는 24일 “클로바노트의 일본어 버전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PC 웹사이트 및 일본 내 iOS 및 안드로이드 앱마켓을 통해 받을 수 있다.

기본 기능은 한국어 버전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일본어 음성을 앱에서 직접 녹음하거나 파일로 업로드하면 텍스트로 변환되며, 북마크 기능, 메모 기능, 검색 기능 등이 탑재돼 있다. 

화자 구분도 가능하다. 다만 공유 기능, 화상회의 연동 기능, 다국어 동시 인식 기능 등의 일부 기능은 추후 업데이트될 계획이며, 한국어 및 영어 인식은 상반기 중 제공 예정이다.

네이버는 ‘클로바노트’ 일본어 버전에도 클로바의 자체 일본어 음성인식 ‘NEST(Neural End-to-end Speech Transcriber)’ 엔진에 하이퍼클로바의 기술을 적용해 정확도를 높였다. 레이블링 되지 않은 데이터도 AI 학습에 활용할 수 있는 자기지도학습(self-supervised learning) 기법을 적용해 지속적 성능 개선을 모색했다.

한편‘ 클로바노트’는 국내에서 누적 다운로드 230만건을 돌파하며 빠른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학기 초 학생 사용자들의 증가로, 지난달에는 이용자(MAU)가 1월 대비 2배 가까운 47만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도 꾸준히 고도화하고 있다. 최근 인식언어에 중국어가 추가돼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에 대한 음성 인식이 가능해졌으며, 지난 2월에는 한국어와 영어가 혼용된 음성도 인식할 수 있는 다국어 인식 기능이 탑재됐다. 

네이버는 ‘클로바노트’를 최근 오픈한 신사옥 '1784'의 회의실에 적용해 사내 회의록 정리에 활용할 예정이다.
 
일본어 버전 출시를 시작으로 네이버는 하반기 중 북미 및 아시아 시장에도 ‘클로바노트’를 공개할 계획이다. 또 업무 계정 및 그룹 관리 기능과 함께 다양한 업무 도구와의 연동을 강화해 업무 환경에 특화된 서비스로 발전시켜나갈 예정이다.

클로바노트를 이끄는 네이버 한익상 책임리더는 “클로바노트의 가장 큰 차별점은 바로 네이버의 음성 AI 기술력에 기반한 독보적인 음성인식 성능이다”며 “향후 글로벌 사용자들에게도 AI 음성기록을 통한 일상의 편리함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