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나는 MB의 피해자일 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나는 MB의 피해자일 뿐”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5.04.08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외교 비리 혐의' 의혹을 안고 있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본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인해 본인이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성 전 회장은 8일 오후 서울 명동에 위치한 전국은행연합회 16층 뱅커스클럽에서 이 같은 발언을 담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날 기자회견에서 성 전 회장은 자원외교 비리와 관련해 200억원대의 횡령과 2000억원대 사기대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성 전 회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007년 이명박 정부 인수위원회 자문위원 추천을 받았으나 첫 회의 참석 후 중도사퇴했다”며 “지난 2012년 총선에서 선진통일당 서산태안 국회원으로 당선됐고, 새누리당과의 합당 이후 대선 과정에서 박근혜 당시 후보를 위해 혼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성 전 회장은 지난 2013년 당시 경남기업 워크아웃 신청과 관련해 본인은 현역 국회의원 신분이었으나 어떠한 외압도 행사한 적 없다고 말했으며, 해외 자원개발에 참여하는 기업이 모두 신청할 수 있었음에도 유독 경남기업만 특혜를 받았다는 말은 이해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성 전 회장은 “경남기업은 지난 2011년까지 총 1342억원을 해외자원개발에 투자했다”며 “석유 및 가스탐사 사업 4건에 653억원을 투자했으며, 이 중 321척원은 성공불 융자로 지원받고 332억원은 자체자금으로 투자해 모두 손실처리함에 따라 회사도 큰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성 전 회장은 회사 재무상태를 속여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지원되는 정부융자금 460억원을 받아내고 경남기업 관계사들과의 거래대금 조작 등을 통해 230억원 가량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횡령)을 받고 있다. 이어 검찰은 경남기업이 9000억원대 분식회계를 벌인 정황 역시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은 지난 6일 성 전 회장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한편 지난 7일 법원은 경남기업의 회생절차(법정관리) 개시를 결정했으며, 경남기업 계열사 경남인베스트먼트와 대아레저산업에도 같은 결정을 내렸다.



법원은 성완종 전 회장 등 경남기업의 주요 주주와 임원이 거액의 비자금 조성 및 횡령 등의 의혹을 받고 있어 관리인으로는 경남기업과 이해관계가 없는 제3자인 이성희 씨를 선임했다.



성 전 회장의 구속 여부는 9일 오전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