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신사업 확장 나선 GS건설…‘그린수소 플랜트 모듈’ 수출
친환경 신사업 확장 나선 GS건설…‘그린수소 플랜트 모듈’ 수출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2.01.2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GS건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GS건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지속 성장이 예상되는 그린수소 플랜트 분야 사업 진출을 계기로 그린수소 분야 선도 기업과 파트너십 구축을 바탕으로 친환경 사업 확장이 기대되며 GS건설은 친환경 신사업을 가속화해 ESG 선도기업 도약을 위한 속도를 높이겠습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 부문 대표)

친환경 신사업 확대를 기반으로 ESG 경영 엔진을 가열한 GS건설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신재생 그린수소 플랜트 모듈을 수출한다.

국내 건설사 최초로 신재생 플랜트 모듈 수출에 나선 GS건설은 미국 SG H2 Lancaster LLC社와 모듈 설계 및 제작 참여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SG H2 에너지가 미국 캘리포니아 랭케스터시에 신재생 그린수소 설비를 건설하며 연간 4만 톤 규모의 폐기물 종이를 원료로 1일 11톤의 그린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GS건설은 이번 사업에서 EPC 단계 핵심인 수소 플랜트 모듈을 제공하게 된다. 본 사업은 신재생 그린수소 플랜트를 모듈형식으로 진행하게 되며 정유와 가스플랜트에서 모듈화 기술력을 축적해온 GS건설을 투자자들이 선택했다.

이에 따라 GS건설은 수소 플랜트 모듈화 작업을 통해 설계와 시공을 표준화하고 품질을 확보, 확장성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무엇보다 그동안 누적된 모듈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만큼 모듈 개발 및 공급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캘리포니아 수소 플랜트 사업 모듈 표준화를 시작으로 북미 및 유럽과 아시아 전역에서 개발 중인 SGH2 수소 플랜트 사업 참여와 울산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플라즈마 기술 활용 청정 에너지화 사업에 적용키로 했다.

아울러 이번 사업 참여는 GS그룹의 핵심가치인 ‘친환경 경영을 통한 지속가능성장’일환으로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