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회 'LG화학-한국화학공학회 석유화학 올림피아드' 시상식 개최
제 1회 'LG화학-한국화학공학회 석유화학 올림피아드' 시상식 개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10.2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에서 누출방지벽 솟고 버려지는 가스는 재활용
LG화학, 톡톡 튀는 대학생 아이디어 발굴

평소에는 보이지 않던 땅속의 누출방지벽이 원료 누출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솟아오른다. 단단한 벽이 주변 저장탱크를 보호하는 사이, 흘러나온 원료는 공간으로 안전하게 옮겨진다. 대학생들이 구상한 안전 대책 아이디어지만, 누출 속도에 따른 정밀한 설계와 안전 법률에 입각한 사고 대책까지 실제 산업 현장에 적용될 있을 정도로 높은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LG화학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이번 올림피아드를 통해 미래 석유화학 산업을 이끌어갈 대학생 인재들을 발굴할 수 있었습니다. LG화학은 앞으로도 화학공학 분야에 대한 혁신 인재들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나갈 것입니다"(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

LG화학이 석유화학올림피아드를 통해 톡톡 튀는 대학생들의 아이디어와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LG화학은 21일 메타버스(Metaverse) 플랫폼에서 ‘제1회 LG화학-한국화학공학회 석유화학 올림피아드’ 시상식을 개최했다. 

지난 7월부터 진행된 올림피아드에는 총 647팀, 1,692명의 화학공학 전공 대학생들이 참가해 ▲공정 안전 ▲생산성 향상 ▲환경/에너지 분야에서 화학산업이 마주한 문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안했다. LG화학 Global생산센터와 한국화학공학회 소속 전문 심사위원들은 실제 활용 가능성과 독창성 등을 기준으로 전체 분야 대상 1팀과 부문별 금, 은, 동상 한 팀씩을 선정했다.

대상은 홍익대학교 박중훈, 박상영, 엄세빈 학생의 위기탈출 넘버원팀에게 돌아갔다. 대상팀의 매립형 누출방지벽 시스템은 화학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땅속에 매설된 방류벽이 올라와 화재 등 위험으로부터 주변을 보호한다. 흘러나온 원료는 벽 속 빈 공간으로 옮겨진다. 기존 방류벽이 단순히 누출된 물질을 막아주는데 그쳤다면, 매립형 방류벽은 원료를 즉각적으로 격리하는 만큼 화학물질이 외부로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했다. 매립형이라 방류벽이 있는 공간을 평소 이동 통로 등으로 활용하는 등 공간 활용도도 높다. 

이외에도 나프타 분해 과정에서 배출되는 부생가스로 수소 연료를 생산하는 공정 설계를 비롯해, NBR 라텍스 생산의 최적화 방안, 원료 저장탱크의 기계적 결함을 모니터링하는 RFID(무선 주파수 인식) 시스템 등을 제안한 9개 팀이 수상팀으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MZ세대가 편하고 즐겁게 참여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이루어졌다. 대상 수상자인 박중훈 학생은 "실제 산업 현장에 도움 될 수 있다고 평가받아 더 의미 깊다”며 “목표로 하는 석유화학 진로에 확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LG화학은 대상을 받은 팀에 인당 500만원의 상금과 인턴십(정규직 전환형) 기회를 제공한다. 부문별 금상, 은상, 동상 3개 팀에는 LG화학 입사 지원 시 서류 전형 면제 혜택과 함께 각각 인당 300만원, 200만원, 1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