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진 의료시스템 전파한다…강북삼성병원, 몽골 의료·기술진 초청 연수
한국 선진 의료시스템 전파한다…강북삼성병원, 몽골 의료·기술진 초청 연수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6.1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세계화의 가속화로 국제사회의 보건 및 질병에 대한 관심과 보건 의료 교류 협력의 필요성이 점증하고 있다. 이번 몽골 국립 진단치료센터와의 교류는 향후 국제 보건 분야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협력의 시작이 될 것이다."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에서 14일 몽골 국립 진단치료센터 의료·기술진을 초청해 입교식을 열고 4주간의 한국 선진 의료시스템 교육을 시작했다.

이번 연수는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에서 주관하는 “몽골 국립 진단치료센터 역량 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으로서 ▲병원의료정보시스템(HIS) ▲ICT를 활용한 원격의료시스템 ▲진단검사 관리 운영시스템 ▲병원 시설 및 의료기기 유지·관리 등을 교육하고 몽골 국립 진단치료센터 운영과 발전과제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강북삼성병원은 각 분야의 효과적인 교육을 위해 내부 교육뿐 아니라 원자력 의학원 등 외부기관 연계를 통한 실습과 유전체 기업인 EDGC, 체외 진단 의료기기를 생산하는 휴마시스 등 국내 의료산업 현장 방문을 통한 현장학습 기회도 마련했다. 

이번 연수에 초청된 몽골 국립 진단치료센터 소속 공무원은 자국 코로나 예방접종 및 국내 입국 후 2주간의 자가격리와 코로나 검사 음성 판정 후 연수에 참여하며, 4주간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하에 연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의 책임자인 강북삼성병원 강재헌 교수(미래헬스케어추진단장)는 “몽골은 아시아에서 심혈관질환 사망률 1위, 암 환자 사망률 1위인 반면, 의료 인프라는 열악한 수준”이라며, “이번 연수로 몽골 보건 의료서비스 역량 증진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