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비전, 위조상품 판매자 분석 시스템 '셀러맵핑' 공개
마크비전, 위조상품 판매자 분석 시스템 '셀러맵핑' 공개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11.1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마크비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마크비전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인공지능(AI) 기업 마크비전이 위조상품 판매자 분석 시스템 ‘셀러맵핑(Seller Mapping)’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

마크비전의 ‘셀러맵핑’ 서비스는 여러 이커머스 플랫폼의 데이터를 분석 및 취합하여 위조상품을 유통하는 다수의 판매자들 사이의 연관성을 찾아내는 기능이다. 마크비전의 보호를 받는 브랜드는 마크비전의 온라인 대시보드에 로그인한 뒤 셀러맵핑 메뉴를 클릭하면 위조상품에 연관된 판매자 별로 하나의 본체로 의심되는 판매자의 수, 적발된 위조상품 수, 이커머스 유통경로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또한, 상세 페이지를 통해 구체적인 판매자 정보 및 상품 내용도 확인 가능하며, 직관적인 ‘웹 그래프(Web Graph)’도 함께 제공돼 위조상품 유통 판매자들 간의 연관성을 파악하는데 큰 도움을 준다. 

해당 기능은 마크비전이 현재 위조상품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10개 국가의 20여개 이커머스 사이트 전체를 대상으로 적용되며, 마크비전의 상위 요금제인 ‘어드밴스드(Advanced)’와 ‘코퍼레이트(Corporate)’ 플랜을 사용하는 기업들은 별도 추가 비용 없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마크비전 이인섭 대표는 “셀러맵핑을 통해 각각의 온라인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 표면적으로 드러난 정보 외에 실제 위조상품을 유통하는 집단 및 경로를 효율적으로 찾아낼 수 있게 됐다”며, “위조상품 모니터링 영역을 넓혀 나가는 동시에, 클라이언트의 니즈에 맞는 솔루션도 지속적으로 개발 및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