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제임스 본드 '숀 코네리' 별세
초대 제임스 본드 '숀 코네리' 별세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0.31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007 시리즈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007 시리즈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007 시리즈의 1대 제임스 본드인 원로 배우 숀 코네리가 31일(현지시간) 바하마에서 90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1930년 8월 25일 출생한 코네리는 스코틀랜드 에딘버러 출신으로, 의무 교육 수료 후 우유 배달과 벽돌공 일 등을 시작했다. 이후 영국 해군에 입대했지만 위궤양으로 군을 나온 후 트럭 운전사와 안전 요원 등 다양한 일을 했다. 그러던 중 보디빌딩을 계기로 1954년 단역으로 연기의 길에 나섰다. 

단역으로 연기 경험을 다진 후 1957년 BBC의 ‘블러드 머니’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드라마와 영화 등으로 경력을 쌓던 와중에 1962년 개봉한 007 시리즈 첫 작품 '007 살인번호'에서 1대 제임스 본드 역할로 발탁됐다. 그가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움한 것은 단연 007 시리즈 덕분이다.

영화 팬들은 현재까지도 그를 역대 007 중 최고라고 평가한다. 코네리는 총 25편의 007 시리즈 중 6편에서 주연을 맡았다.

본드 역 외에도 오리엔트 특급살인(1974년), 장미의 이름(1986), 언터처블(1987년), 인디아나 존스:최후의 성전(1989년), 더록(1996년)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아래 영상은 1986년 공개된 '장미의 이름'에서 수도사 윌리엄 역을 연기한 코네리의 모습이다. 

그는 2003년 영화 '젠틀맨 리그'를 끝으로 연기를 중단했고 2006년 공식 은퇴를 선언했다. '인디아나 존스'의 19년만의 신작인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제작시 '최후의 성전'에 이어 헨리 역 제안이 있었지만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기 생활 동안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미국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3개의 골든글러브상 등을 수상했다. 2000년에는 스코틀랜드 홀리루드궁에서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