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 5년' 가천대 길병원 폐센터, 진단서 수술까지 '빠르게'
'개소 5년' 가천대 길병원 폐센터, 진단서 수술까지 '빠르게'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10.1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가천대 길병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가천대 길병원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가천대 길병원이 중증 폐질환 맞춤 치료를 위해 개소한 폐센터가 폐암 치료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며 환자들의 치료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개소 5년을 맞이한 폐센터는 호흡기내과와 흉부외과 의료진을 주축으로 신속하고 정확한 폐암 진단, 치료 시스템과 다학제 기반 협진 체계 구축으로 경인지역 최고의 폐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은 2015년 폐센터 개소 이후 연간 100례 이상의 폐암 수술을 시행하는 등 양적, 질적 성장을 이루고 있다. 폐암, COPD, 알레르기 질환 등 중증 폐질환에 능동적이고 전문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시스템을 마련했다. 

폐암의 경우 특히 호흡기내과 경선영 교수, 강신명 교수를 중심으로 흉부 X선 검사 및 CT검사를 통해 폐암이 의심되는 사례에서, 폐암으로 진단하기 위해 기관지내시경 및 경피적세침흡입술로 폐에서 세포를 떼어내 조직검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암으로 진단하는 과정을 거친다.  

수술이 확실시되는 환자의 경우 흉부외과 김건우 교수와 유기적인 진료로 수술과 조직검사를 병행하는 방법으로 신속한 진단과 치료 프로세스를 마련하였다. 김건우 교수는 “진단 과정에서 지연되는 시간을 줄이고 신속하게 수술적 치료를 시행하면서 환자들의 치료 만족도가 높아졌다”며 “1993년 첫 폐암 수술을 시행한 뒤 지금까지의 생존률, 재발률, 수술 후 사망률면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폐암 수술 환자의 90% 이상은 흉강경 수술로 진행하고 있다. 흉강경 수술은 3~4cm의 작은 구멍으로 내시경을 삽입해 폐를 절제하는 수술로, 절개범위를 줄여 통증이나 감염, 합병증 발생위험을 낮출 수 있어 일상 생활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다. 

또한 매주 월요일, 수요일에는 호흡기내과와 흉부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종양내과, 병리과, 진단검사의학과, 핵의학과 등 전문의들이 참여하는 다학제진료를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이는 한 명의 폐암 환자에게 진단 과정, 향후 치료 과정을 설명 및 상의하는 형태의 진료로, 전문의들의 의견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왓슨을 이용해 환자 맞춤형 진단 및 치료 방향을 설계하고 있다. 

이러한 환자 맞춤형 치료 프로세스로, 가천대 길병원은 폐센터 개소 이전보다 연간 2배에 달하는 폐암 수술 및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폐암 수술 환자를 대상으로 평가하는 수술 적정성 평가에서 지난 5차례 평가 모두 만점에 가까운 점수로 1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호흡기내과 경선영 교수는 “환자 스케줄과 만족도를 고려한 호흡기내과와 흉부외과 의료진의 협업과 다학제 진료로 폐암 환자의 치료 성과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표 폐센터장(호흡기내과)은 “흡연자뿐 아니라 장기간 흡연에 노출돼 간접흡연이 의심되는 가족들의 경우에도 정기적인 건강검진으로 폐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의 폐암 환자들이 가까운 곳에서 최상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