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대구시에 5G V2X 기반 서비스 인프라 구축
현대오토에버, 대구시에 5G V2X 기반 서비스 인프라 구축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08.1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현대오토에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현대오토에버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현대오토에버가 '대구광역시 5G V2X 기반 서비스 실증 관련 인프라 구축 2차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안정화 기간을 포함해 내년 초에 마무리하는 일정으로, 약 6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대구 테크노 폴리스 지역 및 수성알파시티 내에 자율주행차량의 안전한 주행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사업 범위는 ▲인프라 구축(영상돌발상황검지기, RSU 등 노변 장치 및 WAVE 단말기• 센터인프라장비) ▲센터 시스템 구성(관제시스템 네트워크 구성, 수집 데이터 연계) 등이다.

V2X가 구현된 도로에서 자동차는 신호등, 중계기 등 교통 인프라를 통해 도로 상황을 실시간으로 인식하게 된다. 또 자동차가 차선을 변경하거나 충돌할 때, 사각지대가 나타나는 경우 등 돌발 상황을 자동차에 알려줘 더 안전한 자율주행의 기반이 된다.

V2X는 자동차와 자동차, 자동차와 인프라처럼 서로 간 정보를 빠르고 끊김 없이 주고받는 게 중요해 통신 기술이 필수적이다. 이번 사업에 5G도 같이 도입, 연계되는 이유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번 경험을 통해 ‘자율주행 지원 테스트베드 솔루션’을 더욱 견고하게 만들어갈 예정이다.

현대오토에버 오일석 대표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과 K-City, 고속도로 C-ITS 실증 사업 등 C-ITS 프로젝트 경험을 통해 대구시가 선도하는 자율주행 도시로 도약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며 “현대자동차그룹의 자율주행차 기반 미래 교통 솔루션 제공 사업자로서 사업 확장에 발을 맞춰 현대오토에버는 ‘자율주행 지원 융합기술 플랫폼’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