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빅데이터 기반 건설관리 플랫폼 개발
대림산업, 빅데이터 기반 건설관리 플랫폼 개발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1.27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설계·건설정보 BIM 기술 공동주택에 적용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대림산업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대림산업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자사는 현재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다양한 혁신활동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BIM은 대림의 건설관리 혁신을 위한 기본 플랫폼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대림산업 김정헌 전문임원)

대림산업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공동주택 기획 및 설계단계부터 건설정보 모델링(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적용한다.

최근 IT업계와 산업 전반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첨단 기술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건설업계 역시 4차 산업 시대를 위한 보다 혁신적 기술력이 요구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대림산업은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한 스마트 건설을 구현한다는 전략이다.

BIM은 설계, 자재, 시공 등 건축물에 대한 모든 정보를 입체적인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해 통합적으로 활용 가능한 디지털 기술이다.

그동안 국내에서 BIM은 호텔, 병원, 초고층 건물 등 개별적인 프로젝트에 선별적으로 이용됐다. 또 외국과 달리 초기 설계도면 작성 이후에 뒤늦게 적용됐다. 설계도면 작성이 대부분 외주업체에서 진행된 데다 BIM을 사용하는 설계사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대림은 BIM 기술 강누데 각종 정보와 데이터 활용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다양한 원가정보를 추출해 원자재 물량 산출과 예산 작성, 협력업체 정산 등 원가관리와 각종 생산성 정보 등을 연계해 현장의 공정계획 수립과 공사일정 작성에 BIM을 활용하고 있다.

이를 위해 대림산업은 BIM 전문가로 구성된 전담팀 40명을 구성했다. 3D모델링 인력 뿐 아니라 설계사 출신의 구조, 건축, 설계 전문가, 시스템 개발을 위한 IT전문가, 그리고 원가 및 공정관리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한편 대림산업은 지난 2009년 조달청이 발주한 국내 최초 BIM 프로젝트인 용인시민체육공원을 시작으로 50여개 프로젝트에서 다양한 BIM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