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상위 1% 한국 연구자 45명 등재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상위 1% 한국 연구자 45명 등재
  • 김상진 기자
  • 승인 2019.11.2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사진설명 = 상위1% 연구자(HCR)를 배출한 10개국 명단
데일리포스트 / 사진설명 = 상위1% 연구자(HCR)를 배출한 10개국 명단

[데일리포스트=김상진 기자]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 NYSE:CCC; CCC.WS, 이하 클래리베이트)는 20일‘2019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즉, 논문의 피인용 횟수가 많은 상위 1% 연구자(Highly Cited Researchers, 이하 HCR) 명단을 발표했다.

HCR 명단은 클래리베이트가 매년 각 분야에서 동료 연구자들의 연구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며 피인용 횟수가 가장 높은 상위 1%의 논문을 기준으로 연구자를 선정한다. 클래리베이트가 높은 영향력을 가진 HCR 연구자들을 선정하는데 사용된 방법론은 웹 오브 사이언스 그룹의 ISI(Institute for Scientific Information) 데이터 및 계량 서지학 전문가들이 수행한 분석 정보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ISI는 우수 연구 학술지의 최초 인덱스인 SCI의 창시자인 유진 가필드(Eugene Garfield)의 명성을 잇고자 웹 오브 사이언스 그룹(Web of Science Group) 내 설립된 대학과도 같은 기관으로, 매년 HCR과 노벨상 수상자 예측 프로그램 등을 발표하며 전세계 대학, 기업 및 공공기관들과 긴밀한 협력을 맺고 있다.

올해는 전세계 60여개 국에서 총 6,216명이 글로벌 HCR로 선정되었으며, 미국은 전체 HCR중 44%인 2,737 명의 상위 1% 연구자를 배출해 1위 국가로 나타났다. 미국 하버드대는 203명의 HCR을 배출해 올해에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의 HCR을 배출한 기관이 되었다. 중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HCR배출 국가로 등극했다. 중국의 HCR은 작년 대비 32% 증가했다.

국내 연구진은 중복수상을 포함하여 총 45명이 선정됐다. 지난해 한국은 중복수상을 포함하여 총 58명을 배출했으나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13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한국의 HCR 배출 순위는 전세계 19 위다.

한국에서 선정된 45명의 HCR 중 4명의 연구자가 2개 이상의 연구 카테고리에서 중복 선정되어 실제 HCR로 선정된 연구자 수는 총 41명이며 이 중 한국인은 39명이다. 나머지 2명은 한국에서 연구하고 있는 외국인 연구자로 작년에 이어 꾸준하게 한국 대학에서 연구 성과를 올리고 있다.

HCR은 매년 전체 21개 카테고리 및 크로스필드(Cross Field) 1개로 총 22개 분야에서 HCR이 선정된다. 한국에서는 자신의 연구가 다른 분야 연구자들에게 높은 영향력을 준 것으로 확인된 크로스필드 HCR에 18명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되었다. 올해 처음으로 환경 및 생태학(Environment and Ecology)분야에서 옥용식, 김기현 연구자가, 사회과학(Social Science) 분야에서 엄지용, 한희섭 연구자가, 임상의학(Clinical Medicine)분야에 김동완 연구자가, 미생물학(Microbiology)분야에는 천종식 연구자가 HCR로 선정되며 한국의 HCR 분야를 한층 확장시켰다.

클래리베이트의 피인용 연구 전문가인 데이비드 펜들버리(David Pendlebury)는 “탁월한 연구자들을 인정하고 지원하는 것은 국가와 연구기관의 효율적이고 신속한 발전 계획을 실천하기 위해 중요한 활동이라 할 수 있다. 이들 연구자들은 세상을 더욱 건강하고 풍요로우며 지속 가능하고 안전한 곳으로 만들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 혁신을 창출하고 있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