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단 교체 나선 삼성물산…건설부문 새 사령탑 이영호 재무담당 CFO
사장단 교체 나선 삼성물산…건설부문 새 사령탑 이영호 재무담당 CFO
  • 송협 기자
  • 승인 2018.01.0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삼성물산이 건설과 상사, 리조트 등 3개 부문 대표이사 인사를 단행했다. 기존 60대 중심의 사령탑을 50대로 낮춰 전격 세대교체에 나섰다는 평가다.

9일 삼성물산은 그동안 건설부문장 대표이사 사장을 수행했던 최치훈(61)과 김신(61)상사부문장 대표이사 사장, 그리고 김봉영(61) 리조트부문장 대표이사 사장 등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이날 후임 부문장에 이영호(59) 부사장, 고정석(56) 부사장, 정금용(56) 부사장을 각각 임명했다.

삼성물산은 신임 사장들이 일찍부터 각자의 전문영역에서 폭넓게 경험을 쌓고 삼성물산 내에서 핵심보직을 맡아왔던 역량과 능력이 검증된 인물들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삼성물산 건설부문장 지휘봉을 잡은 이영호 신임 사장은 삼성SDI 경영관리 및 감사담당, 삼성미래전략실 경영진단팀장 등을 두루 거친 재무 전문가로 대내외 인정을 받고 있다.

신임 이 사장은 삼성물산 재무담당(CFO)과 건설부문 경영지원실장을 겸하면서 삼성물산의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을 키웠다는 평을 받고 있다.

고정석 신임 삼성물산 상사부문장 사장은 화학팀장, 화학ㆍ소재사업부장 등을 역임한 트레이딩 전문가다. 2016년부터 기획팀장을 맡아 전략 스탭 역할을 수행하면서 차기 경영자 후보로 양성돼 왔다.

정금용 신임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장 부사장은 삼성전자 인사팀장, 삼성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 등을 역임한 인사전문가로 지난해부터 웰스토리 사업총괄을 맡았다. 정 부사장은 웰스토리 대표를 겸직한다.

한편 건설부문장에서 사임한 최치훈 사장은 오는 3월 주주총회까지 이사회 의장직을 수행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새로 부문장을 맡은 이영호 사장, 고정석 사장, 정금용 부사장은 3월 주주총회에서 정식 이사회 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사진 왼쪽부터 이영호(59) 건설부문 사장, 고정석(56) 상사부문 사장, 정금용(56) 리조트부문 부사장=삼성물산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