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Top
  • >
  • “나는 친일이 아니다” 나경원 의원의 ‘항변’

“나는 친일이 아니다” 나경원 의원의 ‘항변’

보수정당 개혁 방안이 ‘친일’로 매도?…글쎄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안타깝게도 일부 언론에서 간담회의 취지를 ‘친일행위’로 매도하고 있습니다. 이는 명백한 왜곡이며…(중략)남북정상회담이라는 대한민국의 중차대한 역사가 쓰이는 이 시점에서 더더욱 맞지 않는 억측입니다.”(나경원의원 페이스북)

‘일본 자민당의 정권복귀와 아베총리 중심의 자민당 우위체제 구축’이라는 제하로 열린 간담회 소식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동작구을)의 글에 일부 국민들의 반응이 매섭다.

나 의원의 페이스북은 물론 각 포털의 관련 뉴스 댓글도 입에 담지 못할 육두문자와 거센 비난의 목소리로 가득하다. ‘친일’이라는 단어가 누리꾼들의 시선을 잡아끈다.

‘친일’이라는 단어에서 과거 나 의원이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자위대 창설 기념식’ 행사에 참석했으니 ‘친일’이 맞다는 확신의 찬 글귀들이 곳곳에서 묻어나고 있다.

나 의원 자신에게 있어 기억에서 지우고 싶은 ‘자위대 창설 기념식’ 참석부터 ‘친일 행각’까지 이번 추석 연휴는 조금은 억울하고 고달프다 할 수 있다.

말 그대로 일부 국민들로부터 ‘친일’로 낙인찍힌 나 의원은 이번 간담회의 성격이 일본사례 연구를 통해 한국에 함의를 전달하고자 하는 의도일 뿐 결코 친일이라고 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력했다.

나 의원은 논란이 불거진 이번 간담회의 주제가 일본 정치 분야에서 최고 전문가인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함께 일본 보수정당 사례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진 바 있다.

나 의원은 “박 교수는 일본과 한국의 정치 환경이 유사하지만 일본 자민당의 경우 ‘신보수주의’ 기치 아래 정당개혁의 노력을 거듭해 국민들의 지지와 신뢰를 얻을 수 있었다.”며 “자유한국당이 올바른 개혁의 방향을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당은 정치인의 것도 당원만의 것도 아니다. 그 가치를 사랑하는 국민의 것”이라며 “보수의 가치를 지키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정당개혁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의원이 페이스북 서두에서 언급한 이번 간담회의 본질은 어찌보면 한국과 일본 정치 현실과 성향을 비교하고 자신이 강조한 보수정치의 개혁을 통한 국민의 신뢰를 얻고자하는데 중요한 대목을 강조했다는데 초점을 맞출 수 있다.

당연하다. 정치는 철학이 아니다. 단순히 한쪽의 힘만 가지고 국정을 운영할 수 없는 만큼 보주와 진보라는 양쪽의 날개를 통한 수평적 정치가 실현돼야 마땅하다. 그런 만큼 국내외 정세를 비교하며 진보와 보수의 올바른 정치 개혁을 통한 새로운 변혁 마련이 시급한 만큼 나경원 의원이 주장하고 있는 전문가들 중심의 보수 정치 쇄신을 위한 간담회는 어쩌면 비난이 아닌 칭찬 받아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의원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친일’의 대명사로 꼽히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정치 생명을 위협했던 ‘자위대 창설 기념식’ 행사에 참가했던 난감했던 기억까지 또 다시 들춰내면서 연일 강도 높은 비난을 감내하고 있다.

단순히 한일 정치를 비교하며 올바른 보수 정치 개혁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을 뿐인데 말 그대로 거센 비난만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역사에 사과할 줄 모르는 자민당에게 무엇이 배울게 많단 말인가? 민주주의가 부족한 자민당에게 배워서 민주주의를 없애겠다는 말인가?”

“일본 자민당의 정권 복귀와 아베 총리 중심의 자민당 우위체제 구축…이 프랭카드가 실화입니까?”

“나경원 의원님. 뒤에 플랭카드 보고 내 눈을 의심했습니다. 요즘같이 친일 프레임에 젊은층들이 광분하고 있는데 도대체 생각이란걸 하시는건지? 누가봐도 그 의미가 ‘아베 재임 만세’로 보입니다. 자한당은 자민당의 한국지부라도 되는 것입니까?”

일본의 보수 정치에서 한국의 보수 정치의 개혁을 꾀하겠다는 취지의 이번 간담회를 지켜본 많은 누리꾼들의 대표적인 반응을 정리해봤다.

사실이 이렇다. 나 의원 본인은 이번 간담회를 바라보는 일부 언론의 시각과 누리꾼들의 시각에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다. 문제는 왜 이 시점이냐는 것이다. 위안부 졸속 합의의 주체로써 독도 분쟁과 역사왜곡의 최대 주체인 일본 보수의 정치에서 무엇을 배우겠냐는 조롱이 지배적이다.

최근 평양 정상회담을 지켜본 전 세계 여론은 남북의 종전을 확신하고 있다. 대한민국 보수주의자들이 그토록 신성시하고 있는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 역시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을 기대하며 남북의 비핵화 및 종전을 위한 긍정적 메시지를 연일 토해내고 있다.

하지만 정작 대한민국 보수정치의 심장부인 자유한국당만은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 졸속적 합의라며 날선 비판의 목소리만 토해내고 있다.

우리 역사에서 결코 지워낼 수 없는 제2의 군국주의 부활을 꾀하고 있는 일본의 보수 정치에서 길을 찾겠다며 이렇듯 호들갑을 떨어대면서 말이다.

‘논란이 된 간담회 명칭은 섭외된 전문가가 제시한 명칭’이라고 나 의원실 관계자가 해명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번 간담회를 주제한 한일 정치 전문가 집단이 결국 ‘친일’이라고 해석하면 나 의원은 조금 위안이 될 것 같다는 말인가? 당최 이해할 수 없는 변명이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