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텍스트 설명을 그림으로 구현하는 AI 시스템 발표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美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공지능연구소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 AI’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자연어 텍스트 설명을 그림으로 그려내는 AI 시스템 ‘AttnGAN’을 발표했다.

공개한 그림은 “몸이 노란색이고 검은 날개를 가진 부리가 짧은 새’라는 설명을 통해 그려낸 그림이다.

MS는 “인간이 검색엔진 빙(Bing)에서 새를 검색하면 새 이미지가 표시된다. 하지만 (AI가 그린) 이 새는 컴퓨터가 픽셀별로 처음부터 그려낸 것이다. 이렇게 그려진 새는 현실세계에는 존재하지 않고 컴퓨터가 생각하는 새의 이미지”라고 설명한다.

MS가 개발하고 있는 AI 기술 ‘AttnGAN(Attentional 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은 텍스트에서 이미지를 그리는 기존 기술에 비해 화질을 3배 가까이 향상시켰다.

GAN(생성적 적대 신경망)은 딥러닝 생성 모델 가운데 하나로 제너레이터(generator)와 디스크리미네이터(discriminator)라는 두개의 네트워크를 사용해 생성 데이터를 향상시켜 나간다.

AttnGAN 생성 이미지는 아직 불완전하기는 하지만 미래에는 화가, 인테리어 디자이너의 어시스턴트, 음성에 의한 사진 수정, 심지어 각본에서 직접 애니메이션 영화를 만드는 작업까지 실현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MS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자율주행·드론

블록체인·가상화폐

금융.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