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 이기진 교수팀, 세계 최초 AI 신경망 컴퓨터 메모리 소재 개발

[데일리포스트=김영진 기자] “기존 반도체 메모리 소자의 물리적 한계를 뛰어 넘는 새로운 메모리 소자의 패러다임을 개척 할 것입니다.”(서강대 이기진 교수)

국내 대학 연구팀이 전자기장에 의해 조절됐던 기존 반도체 메모리 물질과 달리 마이크로파 주파수로 조절되는 신 소자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서강대 물리학과 이기진 교수 연구팀(이한주 박사·이기진 교수)이 개발한 신 소자의 특성은 인간의 뇌 구조를 하드웨어적으로 모방한 ‘미래 인공지능 신경망 컴퓨터’ 기술에 필수적인 메모리 소자로 응용이 가능하다.

이 교수팀이 새로 개발한 연구 결과 이전 반도체 메모리 소자는 전기장으로 제어되는 방식이지만 신 소자는 자성체의 공명현상과 마이크로파를 결합한 메타 물질로 세계 최초 연구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이 교수의 연구 결과는 소재 분야 전명학술지인 ‘어드밴스드 펑셔널 매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에 최근 게재 됐으며 본 연구는 교육부에서 시행 중인 ‘이공학 개인기초 연구지원사업’ 일환으로 SGER(Small Grant for Exploratory Research) 제도 지원을 통해 이뤄졌다.

SGER(Small Grant for Exploratory Research)는 창의적인 연구과제나 실패위험이 높은 고위험 연구 지원에 목표를 두고 시행되는 제도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