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 24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 Homepage
  • >
  • Top
  • >
  • 文 대통령 면전서 中경호원에 짓밟힌 ‘한국 언론’

文 대통령 면전서 中경호원에 짓밟힌 ‘한국 언론’

[데일리포스트=김혜경기자]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 방문을 동행 취재 중인 한국 기자단이 중국 측 경호인력에 의해 집단 구타를 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한국사진기자협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베이징 국가회의중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을 취재 중인 한국 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으로부터 폭행당했다.

협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한중 스타트업 기업들의 부스가 있는 맞은편 홀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대통령 일행을 따라가는 한국 취재진을 중국 측 경호 관계자가 제지했다.

기자들이 항의하는 과정에서 중국 측 경호원이 한 사진기자의 멱살을 잡고 뒤로 넘어뜨렸고, 이 장면을 촬영 중인 다른 사진기자의 카메라도 빼앗아 던지려고 했다고 협회는 전했다.

협회는 “이같은 상황 뒤 한국 취재진을 중국 경호원이 막아섰고, 또 다른 사진기자가 강력 항의하자 경호원들은 해당 기자를 복도로 끌고나가 집단 폭행했다”면서 “경호원 10여명이 이 기자를 둘러싸고 주먹질을 했고, 땅에 넘어지자 얼굴에 발길질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집단 폭행을 당한 기자는 오른쪽 눈 주위가 심하게 붓고, 출혈까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을 말리는 과정에서 춘추관 관계자들과 주변에 있던 다른 기자들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우선 피해기자 2명을 병원으로 긴급 후송해 진료를 받도록 하는 한편, 외교채널로 중국에 엄중히 항의했다.

협회는 “대한민국 국민의 알 권리를 대표해 취재 중인 기자들의 취재를 방해하고 집단 폭행한 것은 대한민국을 폭행한 것과 다름없다”면서 “중국 정부는 이 사건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라”고 강력 요구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