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5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디지털 결제 선진국 스웨덴…현실이 된 “현금 없는 사회”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스웨덴이 정부 정책의 주도 아래 현금 없는 사회로의 이행에 성공했다.

스웨덴 금융시장에서 최근 가장 주목할 만한 이슈는 송금과 결제앱 ‘스위시(Swish)’의 혁신과 성공이다. 휴대폰 번호 기반의 모바일 결제앱인 스위시는 스웨덴 대형 6개 은행이 공동 운영하고 있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27일 디지털 결제로 현금이 사라진 스웨덴의 사례를 소개했다.

“지불은 ‘스위시’로 부탁합니다. 신용카드보다 편리하니까요” 스웨덴 스톡홀름 남부 역 앞의 노상에서 잡지를 팔고 있는 노숙자 라스(73)씨가 웃는 얼굴로 한 말이다. 스마트폰 결제 앱인 스위시는 라스 씨가 목에 건 카드에 적힌 휴대폰 번호로 메시지를 보내면 지불이 끝난다.

한편 바로 근처에서 구걸을 하는 한 남성(48)이 가진 종이컵에는 스웨덴 화폐 크로나가 한 장도 없었다. 그는 “모두들 현금을 갖고 다니지 않아요. 외국인이 주는 유로 뿐이예요”라고 중얼거렸다.

2012년부터 운영을 시작한 스위시는 휴대폰 번호와 은행 계좌를 연동한 결제 시스템으로 매장 결제와 개인 간 금융 거래가 순식간에 끝난다. 스웨덴 국민 절반 이상이 사용하고 있으며 젊은층(19세~23세) 이용률은 무료 95%다. 스웨덴 중앙은행 릭스방크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지갑에 현금을 가지고 다니지 않는 사람은 15%에 달한다.

“현금 사절”이라고 붙은 빵집을 가보니 점원 이사벨(21)씨는 “돈을 만지지 않아서 위생적으로 빵을 취급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스웨덴 정부는 2015년 크로나 지폐 디자인을 변경했지만 그녀는 “벌써 1년 반 이상 사용하지 않아서 디자인이 생각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요일 아침 교회 입구에는 헌금을 위해 스위시 번호를 기록한 카드가 가득했고 버스나 지하철 발권기도 대부분 현금은 이제 쓸 수 없다. 한 택시운전사(52)는 “현금을 내는 사람은 외국인 여행자 정도다”라며 웃었다. 은행도 바뀌고 있다. 현금인출기(ATM)가 철거되고 스웨덴 은행 절반 이상이 현금을 취급하지 않는다. 현금 없는 은행 지점을 습격한 강도가 돈 한푼 훔치지 못하고 달아난 사건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IT 속도를 쫒지 못하는 고령자들은 어려움을 호소한다. 스톡홀름 교외 노상에서 손수 짠 장갑을 파는 연금수급자 비테(68)씨는 “현금으로 받고 싶지만 가지고 다니는 사람이 줄었다”며 곤란한 얼굴을 했다.

한편 중앙은행 릭스방크는 디지털 화폐 ‘e크로나’ 발행을 검토중이다. 스위시가 없는 사람들이 곤란함이 없도록 중앙은행이 독자적인 디지털 화폐를 발행해 제공하려는 시도다. e크로나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에바 유린씨는 “디지털 통화는 우리가 강제하는 것이 아닌 스웨덴 사회가 원하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