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뇌 유지하려면 운동해야”...기억력에 긍정적 영향 미쳐
“젊은 뇌 유지하려면 운동해야”...기억력에 긍정적 영향 미쳐
  • 정태섭 기자
  • 승인 2019.06.0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pexels.com)
(출처:pexels.com)

[데일리포스트=정태섭 기자] 나이를 먹으면 암기력뿐 아니라 가령 ‘고래는 포유류’와 같은 일반적인 지식을 떠올리는 능력이 저하되기 마련이다. 

하지만 운동 직후 이 같은 기억 능력이 개선된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 신경심리학회(The International Neuropsychological Society 2019)에서 발표됐다. 

메릴랜드 대학 연구팀 연구논문(Semantic Memory Activation After Acute Exercise in Healthy Older Adults)
메릴랜드 대학 연구팀 연구논문

메릴랜드 대학 연구팀은 '건강한 고령자의 고강도 운동 후 의미 기억 활성화에 대해(Semantic Memory Activation After Acute Exercise in Healthy Older Adults)'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55세~85세 사이 피험자 26명을 대상으로 30분 안에 강도 높은 유산소 운동을 실시한 후, 유명인 이름과 일반인 이름을 식별하는 일반적인 지식 기억을 테스트했다. 그리고 테스트 중의 뇌 활동을 fMRI(기능성 자기공명영상, functional magnetic resonance imaging)로 시각화했다.

실험 결과, 30분 운동 후 테스트에서 중전두회(middle frontal gyrus), 하측두회(inferior temporal gyrus), 방추상회(the fusiform gyrus), 해마 등 기억 관련 영역이 활성화되고 있음이 드러났다.  

출처:국제 신경심리학회(The International Neuropsychological Society 2019)
출처:국제 신경심리학회(The International Neuropsychological Society 2019)

A는 운동할 때 뇌의 이미지로 주황색 부분이 활성화되어 있다. B 휴식(안정)을 취할 때는 활성화된 부분이 거의 없다. C 색이 칠해진 부분이 해마이며, 이미지 오른쪽 막대그래프를 보면 운동할 때 활성화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운동과 뇌 기능에 대한 연구는 세계적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2017년 일본 쓰쿠바 대학(筑波大學) 공동 연구팀은 '짧고 가벼운 운동으로도 기억력이 회복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출처: 일본 쓰쿠바 대학(筑波大學)
출처: 일본 쓰쿠바 대학(筑波大學)

하지만 최근에 이루어지고 연구 대부분은 그 자리에서 외운 내용을 떠올리는 '암기'에 중점을 둔 것이 대부분이다. 반면 이번 연구는 '의미 기억(Semantic Memory)'이라는 상식과 역사적 사실 등을 떠올리는 능력과 뇌 기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기억력 감퇴는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고령자를 가장 힘들게 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메릴랜드 대학 연구팀은 “꾸준한 운동은 기억과 관련된 ‘신경생성(神經生成-neurogenesis)’을 유발해 기억력을 강화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