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선물하기’ 서비스 오픈…“연락처만 알면 선물 가능”
티몬, ‘선물하기’ 서비스 오픈…“연락처만 알면 선물 가능”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11.20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티몬 제공)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티몬 제공)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타임커머스 기업 티몬이 ‘선물하기’ 서비스를 오픈했다.

티몬은 20일 “구매한 상품을 다른 사람에게 주소를 몰라도 연락처만 알면 쉽고 편하게 선물할 수 있는 ‘선물하기’ 기능을 출시하고 금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티몬의 선물하기 서비스는 티몬만의 다양한 특가 상품들을 모두 선물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의 선택지를 넓혀줄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생일, 결혼 등의 다양한 기념일에 번거롭게 주소를 물어보지 않고도 깜짝 선물이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서비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원하는 상품의 페이지에서 구매하기 옆 ‘선물하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선물 받는 사람의 이름과 휴대폰 번호만 입력하면 끝이다. 원한다면 선물메세지도 작성할 수 있다.

결제가 완료되면 선물 받는 사람에게 선물 메시지(LMS)가 발송된다. 선물 받은 사람은 휴대폰으로 본인인증 후, 기한 내 배송지를 입력하면 수령이 가능하다.

선물하기 서비스는 티몬의 배송상품(일부 상품 제외)에 적용돼 있다. 향후에는 e-티켓 등 상품 범위를 확장하고 다수의 수령자를 선택하거나 선물 조르기 등의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현재 모바일 앱과 웹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추후 PC에도 확대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 이용자는 오늘 중으로 앱 업데이트 후 이용 가능하며, iOS의 경우 약 3일 이내로 사용할 수 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고객들이 다양한 이벤트를 맞이해 편리하게 선물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선물하기 서비스를 오픈했다”며 “곧 다가오는 연말을 맞아 선물을 구입하는 소비자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선물도 티몬에서 알뜰하고 편리하게 구매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