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 “세계 최초 달 환경 그대로 재현”
건설연, “세계 최초 달 환경 그대로 재현”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9.11.0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연, 극한 건설기술 연구 메카 '미래융합관' 개관식 및 기념 국제포럼 개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지반열 진공챔버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세계 최초로 공개된 지반열 진공챔버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극한환경 건설기술의 중심이 될 미래융합관 개관식을 5일 경기도 고양시 본원에서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경계를 넘어선 극한 건설’이라는 주제의 개관 기념 국제포럼이 진행되며 건설연이 개발한 우주에서 활용될 다양한 건설기술도 선보인다.

특히 달 표면의 월면토까지 구현해 달과 유사한 환경에서의 실험을 가능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반열 진공챔버가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기존의 진공챔버는 불순문이 없는 순수 진공상태만 구현하는 수준이었는데 실제 달의 환경과는 차이가 있어 우주 환경에서의 실험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돼왔다. 건설연의 진공챔버는 최대한 달 표면과 유사하도록 월면토를 내장한 상태에서 영하 190도∼영상 150도의 진공 상태를 구현해 달 표면의 환경을 최대한으로 구현했다는 평가다.

행사에는 챔버 뿐 아니라 극한재료공정실험실, 인공토양실험실, 3D 프린팅 실험실 및 초저온 장비 신뢰성 실험실 등 건설연이 구축한 첨단 실험장비들이 공개됐다.

건설연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 하에 지난 2016년부터 극한건설 핵심기술 개발 연구와 극한건설 환경을 구현하는 인프라 개발을 진행해왔다.

개관 기념으로 열리는 국제 포럼에서는 유럽우주국(ESA),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트림블(Trimble Inc.) 등 국내외 과학자들이 달 탐사 사업 현황과 극한 환경에서의 건설자동화 연구를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유럽우주국의 국제달탐사연구단(ILEWG) 소장 버나드 포잉 박사가 달 표면 우주기지 건설 프로젝트인 ‘문 빌리지(Moon Village)’계획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건설연은 밝혔다.

한승헌 원장은 “우주라는 초극한 환경에서도 건설 가능한 기술을 개발해 미래 건설산업 혁신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