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반도체 수요 ‘확대일로’..큰손 부상한 중국 업체들
中 반도체 수요 ‘확대일로’..큰손 부상한 중국 업체들
  • 최율리아나 기자
  • 승인 2019.02.0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2018년 반도체 구매 성장세 둔화...중국업체 삼성·애플 맹추격

[데일리포스트=최율리아나 기자]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지난 7일 발표한 ‘2018년 세계 10대 반도체 고객 기업’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기업 가운데 반도체 구매에 가장 많은 지출을 한 기업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2018년 반도체 구매에 총 434억2100만 달러(약48조5880억 원)를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애플은 삼성전자의 뒤를 이어 418억 달러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양사는 지난 2011년 이후 반도체 구매에 가장 많은 돈을 쓴 기업 1, 2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삼성과 애플의 반도체 구매 금액의 성장세가 둔화한 반면 중국 업체의 금액은 큰 폭으로 증가, 3위 화웨이를 포함 레노버, BBK, 샤오미 등 중국 기업 4곳이 톱10에 랭크됐다.



큰손으로 부상한 중국...톱10 가운데 4곳

2018년 전체 반도체 시장 규모는 4766억 9300만 달러로 전년 4203억 9300만 달러에서 13.4% 증가했다.

삼성전자(점유율 9.1%)와 애플(8.8%)이 시장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7.9%로 2017년 대비 1.6% 포인트 감소했다. 전년 대비 성장률 역시 삼성이 7.5%, 애플이 7.9%로 평균을 밑돌았다.



하지만 양 사를 포함한 상위 10개사의 총 구매 금액 비율은 재작년 39.4%에서 2018년 40.2%로 확대했다.

가장 큰 요인은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의 구매력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가트너는 지적한다. 특히 화웨이는 반도체 구매액이 2017년 대비 45.2% 증가, 미국 델과 중국 레노버를 제치고 반도체 고객 기업 5위에서 3위로 올랐다.

재작년 상위 톱10에 있던 중국 제조업체는 3개사(화웨이, 레노버, BBK)다. 하지만 지난해 샤오미가 구매 금액을 62.8% 늘리며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화웨이는 211억 달러를 쓴 것으로 집계됐으며, 레노버 196억 달러, BBK일렉트로닉스 137억 달러, 샤오미 71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 밖에 미국 킹스톤 테크놀로지가 13위에서 8위로 올라섰고, 샤오미와 킹스톤 진입으로 LG전자와 소니가 톱10 순위에서 제외됐다.

PC·휴대폰 시장 쏠림과 중국發 공세 영향


지난해 컴퓨터 제조업체별 출하량 순위는 레노버, HP, 델, 애플, 대만 에이서, 대만 에이수스 순이었다. 이 중 상위 3개사 점유율은 전년 대비 모두 증가했지만 4위~6위 3개사와 7위 이후 업체의 점유율은 축소했다. 반면 지난해 4분기(10~12월) 톱3 점유율은 63%로 전년 59%에서 확대됐다.

이는 스마트폰 시장 역시 마찬가지이다. 특히 중국 중저가스마트폰 제조업체의?시장점유율이 크게 늘고 있다.? 지난해 전세계 출하대수는 삼성, 애플, 화웨이, 샤오미, 오포 순이다. 상위 5개사의 4분기 전체 점유율은 69%로 전년 63%에서 확대됐고 6위 비보까지 포함하면 총 점유율은 75%에 이른다.

가트너는 “PC와 스마트폰 시장 모두 상위 제조업체의 쏠림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반도체 구매 기업 순위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