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Top
  • >
  • [life+Science] 인류 위협하는 자연재해…그리고 아이폰의 관계는?

[life+Science] 인류 위협하는 자연재해…그리고 아이폰의 관계는?

[데일리포스트=정태섭 기자] 기상이변에 따른 폭염과 혹한, 그리고 재앙과 같은 자연재해가 인류를 위협하는 반면 이 같은 기후변화가 전 세계인들이 사용하고 있는 아이폰(iPhone)의 매출을 상승시킬 수 있다는 애플의 분석에 IT 전문 매체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최근 지구촌 곳곳에서 지구온난화를 비롯한 이상기후 현상으로 몸살을 앓고 있으면서 전 지구적 시그널(징조)은 개인의 삶뿐 아니라 경제 및 기업 활동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 같은 위험성은 글로벌 주요 상장사의 기후변화 대응 성과를 평가하고 있는 비영리 단체 GDP(Carbon Disclosure Project)가 최근 전 세계 7000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후변화가 사업에 미치는 위험과 기회’를 조사한 보고서에서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는 홍수 피해로 인한 모기지(mortgage) 파산 위험성을 지적했으며 통신업체 AT&T는 태풍으로 전파탑이 붕괴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 코카콜라는 음료 제조에 필요한 물 부족을 우려하는 등 많은 기업이 환경 문제가 기업 활동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애플은 “사람들은 심각한 재해의 발생 빈도가 높을수록 본인의 안전과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에 대한 욕구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그 결과 아이폰의 매출은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실제로 홍수나 지진, 허리케인과 같은 재해 발생시 가족이나 친구의 안부를 확인하려 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이 이러한 수요에 부응할 수 있다.

애플은 “아이폰은 비상 라이트와 사이렌 기능이 탑재돼 있으며 부상을 입을 경우 응급처치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라디오로도 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자동차 배터리나 수동 충전기로도 충전할 수 있다”며 재해시 아이폰의 유용성을 강조했다.

재해와 기후 변화로 이익이 증대될 것으로 전망한 기업은 애플뿐만이 아니다.

한 글로벌 은행은 “재해로 인해 사람들의 생활이 변하고 있지만 이에 필요한 자금을 대출할 수 있다”고 답했으며 가전 업체는 기후 변화로 선풍기와 에어컨 등 전자 제품의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구글 역시 이익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기후 변화가 전세계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위해 구글 어스(Google Earth) 이용이 확대돼 브랜드 파워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처럼 일부 기업들은 지구온난화, 심각한 환경오염, 이상 기후 등이 오히려 기회로 작용해 많은 매출을 올릴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비록 지구 환경이 심각한 위기에 처하더라도 기업은 보다 큰 이익을 추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한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글로벌 IT 메디컬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