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Top
  • >
  • 靑 국민청원 “음주운전 황민 강력 처벌” 촉구

靑 국민청원 “음주운전 황민 강력 처벌” 촉구

[데일리포스트=김여정 기자]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을 당하는 교통사고를 일으킨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내용을 글이 게시됐다.

지난 27일 해미 뮤지컬 컴퍼니 소속 배우 2명이 사망하는 사고의 원인이 박해미의 남편 황민 씨의 음주운전 때문이라는 뉴스가 전해지면서 주요 포털과 각종 SNS(사회관계망서비스)는 이틀 연속 검색어 상위를 기록했다.

트위터를 비롯한 페이스북 등 주요 SNS 이용자들은 관련 뉴스를 접하고 음주운전 사고로 사망한 두 배우의 죽음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는 내용과 함께 면허취소 수준의 음주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일으킨 황 씨를 성토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운전 강력히 처벌’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되면서 눈길을 끌었다.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본 글을 게시한 청원자는 “박해미 남편 황민이 음주운전을 해서 2명이 사망했습니다. 이건 엄연히 살인죄. 아니 술을 먹으면 운전대를 안 잡아야 된다는 게 기본 아닌가? 강력히 처벌해야 됩니다.”라고 성토했다.

이 청원자는 또 “이건 살인이야 왜 이렇게 우리나라는 음주운전에 관대한 건지 이번 기회로 법을 강화해야 된다. 2명은 무슨 죄인가? 술을 먹었으면 대리를 부르든지 ‘설마 사고 나겠어’ 이 생각으로 운전대 잡았다가 한 방에 훅 갑니다.”고 덧붙였다.

사회적 이슈를 불러일으킨 황민 씨는 공연 기획자로 배우 박해미의 연하의 남편이다. 황 씨는 지난 27일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에서 과속으로 주행하던 중 갓길에 정차된 화물차를 들이 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황 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 0.104%로 면허 취소 수준의 음주 상태에서 운전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황 씨의 음주운전 사고로 박해미가 운영하고 있는 해미 뮤지컬 컴퍼니 소속 배우 2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으며 운전자 황 씨와 다른 동승자 2명은 부상을 입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