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독자 개발 '음량 평준화 기술' 적용해 동영상 콘텐츠 감상 경험 개선
네이버, 독자 개발 '음량 평준화 기술' 적용해 동영상 콘텐츠 감상 경험 개선
  • 김민아 인턴기자
  • 승인 2019.12.2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네이버 제공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네이버 제공

[데일리포스트=김민아 인턴기자] 네이버가 독자 개발한 '음량 평준화(Loudness Normalization)' 기술을 전사 VOD동영상 플랫폼에 적용하며 사용자의 동영상 콘텐츠 감상 경험을 더욱 높인다.

네이버는 오디오 기술 스타트업인 가우디오랩와 함께 음량 평준화 기술을 개발해, 24일 네이버TV, 블로그 등 네이버 동영상 VOD서비스에 적용을 완료했다. 음량 평준화 기술이란 동영상 콘텐츠 간의 음량 편차를 줄이는 기술로, 하나의 동영상에서 광고 영상과 본 영상이 삽입된 경우, 각 영상 단위의 음량 편차를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영상 간의 음량 조정 시 전체 동영상을 다시 코딩해야하거나, 사용자에 따라 각자 다른 디바이스, 스피커 등을 사용하기 때문에 영상 단위마다 서로 다른 음량 레벨로 최적화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네이버와 가우디오랩은 알고리즘을 통해 음량을 분석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동영상 VOD서비스에 적합한 독자적인 메타데이터를 구축하여, 사용자의 시청 환경과 디바이스에 따라 최적의 음량으로 맞추는 ‘음량 평준화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 양사는 이와 관련하여 ‘동영상 음량 편차 정규화’ 와 ‘플랫폼별 최적화 음량 제어’ 등 3건의 기술에 대해 공동 특허 출원을 마쳤다.

네이버 V CIC 장준기 대표는 “양질의 동영상 감상 경험을 위해서는 화질뿐 아니라 음질 역시 매우 중요하다” 며 “이번 ‘음량 평준화’ 기술 구축을 통해 사용자에 더욱 만족스러운 감상 경험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