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2월~내년 3월 ‘미세먼지 시즌제’ 시행…“저감대책 상시 가동”
서울시, 12월~내년 3월 ‘미세먼지 시즌제’ 시행…“저감대책 상시 가동”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11.2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서울시 제공)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서울시 제공)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서울시가 겨울 시즌 고농도 미세먼지 감소를 위한 특별 대책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21일 ‘미세먼지 시즌제’ 기자설명회를 진행했다. ‘미세먼지 시즌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겨울철부터 이른 봄철(12월~내년 3월)까지 평상시보다 강력한 저감 대책을 상시 가동해 미세먼지를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특별 대책이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수송, 난방, 사업장이라는 미세먼지 3대 배출 원인과 노출 저감 관련 9개 핵심 대처, 7대 상시 지원 과제를 병행해 ‘미세먼지 시즌제’ 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구체적 대책에 대해 박 시장은 “시즌제 기간에는 공공기관부터 차량 2부제를 실시하고, 차량 이용을 줄이기 위한 주차 할증도 시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도로 청소 횟수 늘리기와 미세먼지 농도가 높고 민관군이 이용하는 시설이 집중되는 지역을 집중 관리구역으로 지정해 특별 관리도 시작한다.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기대되는 부분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이다. 녹색교통진흥구역 안에서 12월 1일부터 전면 시행할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상시 운행 제한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미세먼지 특별법 개정안이 아직도 국회에 계류돼 있기 때문이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이미 만반의 준비를 다 갖추고 있다. 국회에서 관련법 개정만 통과되면 즉시 수행할 수 있도록 조례안 발의를 마쳤고 그리고 서울, 경기, 인천과 더불어서 기본적 합의를 완료한 상황”이라고 밝히며 국회의 개정안 통과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주차요금 할증은 서울 전역의 시영주차장 108곳에선 5등급 차량에 대해 주차요금이 50% 할증된다. 녹색교통지역 내 시영주차장 24곳은 모든 차량에 25%(5등급 차량은 50%)의 주차요금을 더 받게 된다. 12월 한 달 동안 계도기간을 갖고 1월 본격 시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