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제천 참사현장 무단출입" 권석창에 일침…"국회의원 법위 군림 안돼"
표창원, "제천 참사현장 무단출입" 권석창에 일침…"국회의원 법위 군림 안돼"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7.12.2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김혜경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의원은 법 위에 군림하는 존재가 아니다"라며 제천 스포츠센터 참사현장에 막무가내로 출입한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에 비판을 가했다.

표창원 의원은 지난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국회의원인데 왜 막냐" 출입 막자 경찰 고위직에 전화>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표 의원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현장감식이 진행 중인데 통제구역 안에 경찰 제지를 듣지 않고 강제 진입해 사진까지 찍다니, 이를 허용한 경찰간부 신원 밝히고 감찰조사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권석창 의원은 지난 24일 통제 구역인 충북 제천 화재현장에 무단으로 들어갔다. 그는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장 훼손 우려를 이유로 출입을 제지하자 경찰 고위직에 전화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권 의원은 “안전장비를 갖추고 경찰 입회하에 현장을 둘러봤다"면서 "의정 활동의 일환이었다”고 해명했다.

<사진=(좌)표창원 의원 트위터 계정 화면 캡쳐 (우)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