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맞선 의사단체…독설 내뱉는 한의사단체
코로나에 맞선 의사단체…독설 내뱉는 한의사단체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3.04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로만 코로나19 극복…방역 현장서 한의사 ‘전무’
친정부 성향 한의사協 “정부가 검체채취 배제시켜”
데일리포스트=한의사의 검체 채취 행위는 불법...한의사 대구 방역 지원 '난망'
데일리포스트=한의사의 검체 채취 행위는 불법...한의사 대구 방역 지원 '난망'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코로나19 전국적인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및 의료활동에 동참하겠다는 한의사 지원자들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지원 한의사들 명단을 공문과 함께 중앙사고수습본부 특별대책팀에 제출했습니다.” (지난달 28일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진정 국면의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종교집단 신천지 대구 신자(31번 확진자)를 시작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지난 26일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대응과 방역을 위한 의료진 파견 결정을 밝힌 이틀이 지난 28일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의 말이다.

코로나19 감염증이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 방역 및 의료활동에 동참하겠다는 한의사 지원자들이 줄을 잇고 있는 만큼 의료진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대구 지역에 한의사 지원에 나설 것을 강조했다.

방역과 의료활동에 동참하겠다는 한의사들이 줄을 잇고 있다며 당장이라도 현장 투입이 가능할 것처럼 목소리를 높였지만 결국 공허한 메아리가 됐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지역은 말 그대로 총성 없는 전쟁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루가 다르게 급증하고 있는 확진자와 의심증세 환자들이 속출하면서 방역에 나선 의료진들이 턱없이 부족했다.

감염증의 확산 방역과 진료를 위한 의료진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대한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전국의 의료진들이 앞다퉈 대구를 찾았고 심지어 퇴직한 간호사까지 감염 노출이 우려되는 대구 현장으로 달려왔다.

만사를 제쳐두고 대구 방역 현장을 찾은 이들은 현직 의료 관계자들 뿐만이 아니다. 곧 다가올 21대 총선을 앞두고 선거 활동에 전념해야 할 국민의 당 안철수 대표 역시 의사인 아내와 함께 기약없는 방역 지원에 나섰다.

병원 한 귀퉁이에서 쪽잠을 자고 휴일도 반납한 채 코로나에 맞서 치열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들을 위해 기업들은 물론 연예인들과 일반 국민들까지 나서 마스크와 장갑, 방호복, 그리고 도시락에 이르기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의사, 간호사님 진정으로 감사드린다. 바이러스와 전투에 나선 진정한 전사이며 여러분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영웅”이라고 추켜세웠다.

또 다른 네티즌도 “대구 의료진 지원하기 위해 개인 병원 문 닫고 내려간 의료진도 많다고 들었다. 지켜보고만 있는 내 자신이 너무 부끄럽다. 힘냅시다. 그리고 의료진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남겼다.

코로나19 감염증이라는 올해 최악의 재앙을 마주한 의사를 비롯해 간호사, 전공의, 정치인, 그리고 보건 공무원과 경찰, 119 응급요원 등 방역의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지만 정작 한의사들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막고 환자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의료진 지원을 결정한 그 순간에도 정부의‘전화 상담과 처방 및 대리처방 한시적 허용방안’에 찬성하며 이를 반대한 의사협회를 ‘이기적인 단체’라며 독설을 토해낸 친정부 성향의 대한한의사협회가 강조한 한의사 말이다.

이에 대해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는 “한의사들과 전공의들이 대구 현장 지원에 동참해 검체 채취 및 방역에 나서려 했지만 복지부가 한의사의 검체 채취 행위의 법적 근거를 문제로 제동을 걸어 살제 대구 투입이 어렵게 됐다.”고 해명했다.

실제로 의학 전문가들은 의료법상 기본적으로 감염병 검사를 비롯해 바이러스에 대한 진단 등은 의학의 영역인 만큼 간단한 검체 채취 역시 한의사의 면허로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 네티즌은 "솔직히 감염되면 자칫 죽음으로 이어지는 무서운 질병을 한의사에게 진료를 맡기는 환자는 거의 전무할 것"이라며 "진료는 의사가 하고 한의사는 면역력을 키워낼 보약이나 처방하는 게 맞다."는 현실적인 글을 남겼다.

한편 복지부의 한의사의 검체 채취 행위가 불법 논란이 될 수 있어 보류 중인 대한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며 환자들에게 마늘주사와 비타민 주사를 상습적으로 처방한 일부 의사들의 처벌과 규제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