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1조8000억 규모 베트남 화력발전소 수주
두산중공업, 1조8000억 규모 베트남 화력발전소 수주
  • 송협 기자
  • 승인 2014.12.26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이 베트남에서 1조8,000억원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공동 발주처인 한국전력공사, 일본 마루베니와 응이손Ⅱ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 베트남 탄호아 지역에 건설될 응이손Ⅱ 석탄화력발전소는 1,330㎿급의 발전소로 두산중공업은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제작·설치·시운전 등의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게 된다. 완공은 오는 2019년 7월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말에도 1조6,000억원 규모의 빈탄 화력발전소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2009년 베트남에 대규모 생산공장(두산비나)을 설립한 후 꾸준한 현지 투자와 기업의 사회적책임(CSR) 이행을 통해 현지 정부와 지역사회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베트남의 발전시장은 매년 비약적으로 늘어나 2017년 약 35GW(4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