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업링크 커버리지 확대 및 속도 향상 기술 개발
KT, 5G 업링크 커버리지 확대 및 속도 향상 기술 개발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19.12.0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KT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KT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KT가 5G 기지국에 적용해 커버리지를 개선할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에 새로 개발된 5G 다중입출력 기반 가변형 안테나 배열 기술은 업링크 커버리지를 20% 이상 확대가 가능하다.

대규모 다중입출력은 5G 핵심기술 가운데 하나이며 다수의 송수신 안테나를 사용해 커버리지를 확장하고 속도를 높인다. 우선 다운링크에서는 가입자별 전파를 쏘는 ‘빔포밍(Beamforming)’ 기술을 이용해 휴대폰의 수신 감도와 속도를 높인다.

참고로 ‘빔포밍(Beamforming)’ 은 스마트 안테나의 한 방식으로 안테나의 빔이 해당 단말기에게만 국한해 비추도록 하는 기술이며 일반적으로 빔포밍은 무대 위에 배우에게 스포트라이트로 불빛을 비추는 것과 유사한 효과를 의미한다.

이와 반대로 업링크에서는 각각의 기기죽 안테나에 수신되는 전파를 결합해 수신감도와 속도를 높이는 방식을 사용한다. 하지만 이 같은 방식은 하나의 안테나에 수신되는 전파가 일정 수준 이하인 경우 업링크 커버리지 확보가 어렵다.

이번에 KT에서 개발한 기술은 이 같은 한계점을 개선하기 위해 기존 공정된 방식의 안테나 배열을 가변적인 형태로 변경할 수 있는 ‘가변형 안테나 배열 알고리즘’을 적용했다.

이 기술을 기지국에 적용하면 업링크 커버리지를 20% 이상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고 업로드 속도 역시 증가한다.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는 “KT가 개발한 5G 업링크 커버리지 개선 기술은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끝없는 노력의 결과”라며 “앞으로도 고객만족을 이루기 위한 차별화된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5G 기술을 선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KT는 지난 4월 해당 기술 관련 특허를 출원 완료하고 5G 시험망에 해당 기술을 적용해 5G 커버리지 개선 효과에 대한 검증을 마쳤다.

KT는 5G 상용망에 적용을 위해 제조사와 협의 추진 중이며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상용장비에 해당 기술을 적용, 5G 커버리지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