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착륙 50주년....구체화되는 유럽의 ‘달 도시’ 프로젝트
달 착륙 50주년....구체화되는 유럽의 ‘달 도시’ 프로젝트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4.2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우주국(ESA), ‘문 빌리지’ 계획 속속...디자인도 공개
ESA 달 기지 건설 계획 '문 빌리지' (출처:SOM)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1969년 인류가 처음으로 달에 착륙한 아폴로 11호의 달탐사 5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유럽, 미국, 러시아, 일본 등 세계 각국이 앞 다퉈 달 개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미국 대형 건축회사 SOM(스키드모어, 오잉스 앤드 메릴)이 보도 자료를 통해 유럽우주국(ESA)이 주도하는 ‘문 빌리지(Moon Village)’의 디자인 콘셉을 밝혔다. 

출처:SOM 홈페이지
출처:SOM 홈페이지

유럽우주국(ESA)은 지난 2016년 달의 남극 근처에 100명 안팎의 우주 비행사들이 거주하는 달 기지·탐사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아래 동영상이 당시 ESA가 공개한 문 빌리지 계획이다.

이는 2020년 기지 건설을 시작해 2040년까지 달 거주가 가능한 기지를 달 표면에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달에 건설한 유인 기지를 통해 얻는 지식과 자원은 화성 등 장기적인 우주탐사 계획의 발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ESA는 기지 건설을 위해 달의 자원을 활용하는 ‘현지자원이용(ISRU:In-situ Resource Utilization)’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 지구에서 달 개발에 필요한 자원을 쏘아 올리기 위해서는 엄청난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기지 건설 후보지는 달의 남극 부근에 위치한 섀클턴 크레이터(Shackleton Crater) 주변이다. 이 지역은 가로 7㎞, 세로 2㎞ 정도 크기로 달에서 햇빛을 가장 많이 받을 수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무엇보다 섀클턴 크레이터 내부에 얼음 상태로 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시사되고 있다.

출처:ESA
섀클턴 크레이터 (출처:ESA)

1998년 3월, 무인 달 탐사선 루나 프로스펙터(Lunar Prospector)가 물의 존재를 관측한 바 있고 지난해에는 달의 극지방 지표면에 얼음이 존재한다는 논문이 발표됐다. 미 NASA도 이 얼음이 식수와 호흡, 로켓 연료와 장비 냉각 등에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ESA는 올해 1월 달 표면의 퇴적물 ‘레골리스’를 채취해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에 활용하는 연구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레골리스는 모래 모양의 불균일한 입자로 ‘달의 모래’라고도 불린다. 특히 산화철 등이 다량으로 함유돼 산소와 물을 추출할 수 있고 건축자재로도 활용 가능하다.

ESA는 달에 탐사선을 보내기 전까지 각국의 연구팀과 레골리스의 채취·활용 기술을 개발, 가능성을 검증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ESA는 지난해 달 표면의 현무암질 먼지와 같은 재료를 벽돌 기초로 이용, 3D 프린팅 기술을 통해 출력한 1.5톤의 벽돌을 공개하기도 했다.

시험제작된 1.5톤 빌딩 블록(출처:ESA)
시험제작된 1.5톤 빌딩 블록(출처:ESA)

한편, 아래 동영상이 공개된 문 빌리지 콘셉 영상이다. 

설계를 맡은 SOM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초고층 빌딩 '버즈칼리파'와 일본의 '도쿄 미드 타운'으로 유명한 세계적 건축회사다. 문 빌리지 콘셉은 SOM, ESA, MIT(매사추세츠공과대학)이 협력해 진행했으며, SOM 측은 향후 전체 계획 및 설계 등을 담당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