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체코·폴란드 신규원전사업 "순풍"
대우건설, 체코·폴란드 신규원전사업 "순풍"
  • 송협 기자
  • 승인 2018.09.21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대우건설이 지난 19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PS, 두산중공업 등과 체코·폴란드 신규원전사업 수주를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대우건설은 하루 뒤인 20일에는 폴란드 바르샤바 문화과학궁전에서 열린 한-폴 원전포럼에 참석해 현지 원전시장 현황과 한국형원전기술에 대한 우수성을 알리며 현지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수주 영업에 참여했다.

체코 폴란드 신규원전사업은 한국형 원전의 해외 수출을 위해 한수원을 비롯해 대우건설 등 민관이 협력해 총력전에 나선 사업으로 앞서 지난달 28일 대우건설과 두산중공업 컨소시엄이 팀 코리아의 시공사로 선정된 바 있다.

체코는 지난 7월 신정부 구성 이후 신규 원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두코바니와테멜린에 각각 1000MW급 원전 2기 건설을 추진 중이며 내년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폴란드 역시 총 4500MW급 원전 3기 건설에 나서고 있고 지난해 12월 신임된 마테우시모라비에츠키 총리 정부가 루비아토보-코팔리노, 자르노비에츠 등에 예정 부지를 선정하고 환경영향평가 진행과 함께 신규 원전 건설 계획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우건설 김형 사장은 “대우건설은 그동안 폴란드를 포함한 동유럽 국가에 선도적으로 진출하면서 구축해 온 해외 인프라와 인지도를 통해 이번 신규 원전 수주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팀 코리아가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원전기술과 건설, 그리고 운영 능력을 기반으로 원전 수출을 성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