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신촌’ 29일 견본주택 개관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원스톱 생활 입지 신촌서 ‘힐스테이트’가 들어선다.

현대건설은 29일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뉴타운 1-1구역(북아현 1-1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서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수요자 몰이에 나선다.

힐스테이트 신촌은 지하 4층∼지상 최고 20층 15개동 전용면적 37∼119㎡ 총 1226가구로 조성되며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345가구다. 일반분양 물량 92%가량은 전용면적 85㎡이하의 중ㆍ소형이다.

힐스테이트 신촌이 조성될 북아현뉴타운은 총 5개 구역에 약 1만2000여 가구 규모로 진행중이며 이 가운데 3개 단지로 구성된 1구역은 이미 2개 구역에 2850가구가 입주가 완료됐으며 남은 1-1구역에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신촌 총 1226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힐스테이트 신촌은 도심 속에 위치해 교통ㆍ교육ㆍ문화ㆍ쇼핑 등 생활 인프라 시설 이용이 편리한 원스톱 생활 입지를 갖췄다.

지하철 2호선 아현역, 이대역과 2ㆍ5호선 환승역인 충정로역, 경의중앙선 신촌역 등을 이용할 수 있어, 서울 도심 및 여의도 등 주요 업무지역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추계초(사립), 북성초, 중앙여중ㆍ고, 한성중ㆍ고 등도 도보권에 있다. 연세대, 서강대, 이화여대 등 명문 대학교도 반경 1.5㎞ 이내에 있다. 현대백화점 신촌점, 현대유플렉스, CGV 신촌 등도 가깝다.

단지 내 조경시설도 눈길을 끈다. 힐스테이트 신촌은 100% 지하주차장으로 설계된다.  아파트 주차공간을 모두 지하화해 상부는 차가 없는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 동선을 확보해 입주민의 주거 쾌적성을 높였다.

내달 3일 특별공급, 같은 달 5일 1순위(서울 1년 이상 거주자), 6일 1순위(서울 1년 미만 거주자, 수도권 거주자) 청약을 받는다.

2순위 청약일은 내달 9일이며 견본주택은 서울시 서대문구 북아현동144-2번지에 있다.  입주는 2020년 8월 예정이다. 문의:02-2058-1088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