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파’ 네오플, 신임 대표이사로 윤명진 액션스튜디오 이사 내정
‘던파’ 네오플, 신임 대표이사로 윤명진 액션스튜디오 이사 내정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11.21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윤명진 신임 대표 이미지 제공 / 네오플
ⓒ데일리포스트=윤명진 신임 대표 이미지 제공 / 네오플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던전앤파이터’의 개발사 네오플이 신임 대표이사로 윤명진 액션스튜디오 이사를 승진 내정했다.

윤명진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2008년 네오플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2014년 ‘던전앤파이터’ 개발실 실장, 2017년 액션스튜디오 실장을 거쳐 2021년 액션스튜디오 이사 및 총괄 디렉터를 역임한 인물이다. 그는 ‘던전앤파이터’의 국내외 라이브 서비스는 물론 ‘던전앤파이터’ IP 신작 게임들의 개발을 이끌고 있는 네오플 대표 ‘던파맨’이다.

특히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던전앤파이터’ 개발 디렉터로 활약한 그는 매년 개최되는 이용자 축제인 ‘던파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는 등 이용자들과 소통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이어 디렉터 재임 기간 중에는 빠른 업데이트와 이용자 니즈를 충족하는 패치 및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신규 회원 가입자 수 200% 증가’, ‘서비스 기간 중 가장 높은 PC방 점유율 7%대 기록’ 등 ‘던전앤파이터’ 최전성기를 이끌었다.

이와 함께 네오플의 차기작을 개발하는 액션스튜디오의 총괄을 맡아 신작 ‘던파모바일’의 흥행을 달성하는 등 탁월한 개발 리더십을 보여여왔다.

윤명진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네오플에 대한 깊은 애정과 이해를 바탕으로 ‘던전앤파이터’ 등 대표 IP의 가치를 더 크게 확장하는 과감한 전략과 개발 역량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윤명진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네오플의 대표이사라는 중책을 맡게돼 큰 영광이다”며 “네오플은 액션 감성의 게임을 재미있고 특색있게 만들어내는 능력을 가진 회사다. 향후 IP의 가치를 더 크게 확장하는 과감한 전략과 게임 본연의 재미를 살리는 개발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에서 손꼽히는 개발 전문 회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신임 대표이사는 11월 중 이사회 승인 등의 관련 절차 후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노정환 현 대표이사는 넥슨코리아에서 IP 중심 사업개발의 총괄을 담당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